울산시태권도협회 제2대 통합 회장 김화영 사장 당선
울산시태권도협회 제2대 통합 회장 김화영 사장 당선
  • 허종학 기자
  • 승인 2020.11.2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손효봉 전무이사, 정영기 선관위원, 차도철 현 회장, 김상욱 선관위원장, 김화영 당선자, 김종관 전 회장, 고문호 부회장이 27일 통합 제2대 울산시태권도협회 김화영(좌측 5번째) 당선자에게 당선증 교부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효봉 전무이사, 정영기 선관위원, 차도철 현 회장, 김상욱 선관위원장, 김화영 당선자, 김종관 전 회장, 고문호 부회장이 27일 통합 제2대 울산시태권도협회 김화영(좌측 5번째) 당선자에게 당선증 교부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광역시태권도협회는 제2대 통합 회장에 김화영(60·울산 중구 병영 출신) 대동종합건설(주) 사장이 당선됐다고 27일 밝혔다.

울산시태권도협회에 따르면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회장 후보자 접수 마감한 결과, 김화영 후보가 단독으로 등록해 무투표로 당선됐다.

이에 따라 울산시태권도협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8일 시태권도협회에서 후보자 등록 및 후보자 공고에 관한 심의(안) 회의를 개최했다.

27일 울산시태권도협회 회장선거관리규정에 따라 무투표로 당선된 김화영 당선인에게 김상욱(법무법인 더정성 대표변호사) 위원장이 당선증을 교부했다.
27일 울산시태권도협회 회장선거관리규정에 따라 무투표로 당선된 김화영 당선인에게 김상욱(법무법인 더정성 대표변호사) 위원장이 당선증을 교부했다.

이날 울산시태권도협회 회장선거관리규정에 따라 무투표로 당선된 김화영 당선인에게 김상욱(법무법인 더정성 대표변호사) 위원장이 당선증을 교부했다.

김화영 당선자의 임기는 울산시태권도협회 정기이사회에 거친 다음 대한태권도협회에 인준 동의서를 받아 울산시체육회에 회장 인준 승인 절차를 밞고 2021년부터 2025년 정기총회 전까지 회장직을 맡는다.

김화영 당선자는 태권도 선수 출신으로 그동안 많은 제자들을 육성해왔으며 특히 ‘그랜드슬램' 대기록을 작성한 태권도 간판스타 김재경 선수를 가르친 스승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1982년 공군대표 선수생활을 하면서 전국체육대회 및 각종 전국대회에서 다수 입상경력을 갖고 있다. 또 2011년 경주 WTF 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 여자부 감독을 맡아 탁월한 지도력을 발휘해 종합우승을 이끌어 냈다. 이로 인해 지난 2012년 체육발전 유공자로 선정되어 정부포상 전수식에서 체육훈장(백마장)을 수상했다.

2015년부터 2016년까지 각각 울산시체육회 전무이사협의회 회장과 대한태권도협회 전무이사협의회 회장직을 맡은 바 있다.

더욱이 김화영 당선자는 전 울산시태권도협회 전무이사를 맡으면서 2010년 대전시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소년체전'에서 종합우승을 이끌어냈다. 또, 2012년 대구시에서 개최된 제39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종합우승(메달집계)의 신화를 만들어낸 장본인이기도 하다.

김화영 당선자는 “울산태권도 위상을 높이기 위해 일선 체육관장과 소통하고  더 낳은 태권도장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