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추미애는 그냥 깍두기일 뿐”
진중권 “추미애는 그냥 깍두기일 뿐”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1.2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직무정지 결정 청와대에서 내렸을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원전 수사가 결정적인 것 같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5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에 대해 원전 수사가 결정적인 계기인 것 같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건영이 선을 넘지 말라 어쩌구 했죠?”라며 “추미애는 그냥 깍두기로 망나니는 목을 칠 뿐이고 사형선고 내리는 놈들은 따로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묵인하고 총리와 당대표가 바람을 잡는다면 그 결정은 청와대에서 내렸다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이 직접 자르지 못하는 것은 이미지 관리 차원”이라며 “실제로 하는 일이 독일 대통령처럼 상징적 기능에 가까운데 지지율이 유지되는 데에는 그 이유가 클 것”이라고 풀이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