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M산후조리원 결핵환자 접촉자’ 중간 결과 발표
부산시, ‘M산후조리원 결핵환자 접촉자’ 중간 결과 발표
  • 차승철 기자
  • 승인 2020.11.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산후조리원 결핵환자 접촉자(신생아 288명) 중간 검진완료 (2020.11.10.~11.20)

부산시는 관내 ‘M 산후조리원’ 결핵환자 접촉자(신생아 288명) 중간 검진 완료(11.20.)에 따라 소아감염 전문가와 함께 검진 결과에 대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부산시 및 6개 타 시도에서 신생아 및 영아 접촉자 288명 모두 진료를 받았으며(’20.11.10~11.20), 검진 결과 “흉부방사선 검사자 287명(1명 추후 실시 예정) 모두 정상”, “90명의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TST)* 결과, 음성 55명, 양성 35명”이라고 발표하였으며, 전체 검진은 내년 2월 10일경 완료될 예정이다.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TST)의 특성상 정상적으로 BCG를 접종받은 아이들에게서도 양성으로 나타날 수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결과가 결핵균 감염으로 인한 양성인지, BCG 접종에 의한 것인지 구분할 수 없지만 결핵환자와 접촉력이 있는 경우에는 잠복결핵감염에 대한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고 제언하였다.

또한 지표환자의 임상 및 영상의학적 소견상 전염력이 높지 않다고 보고 있으나, 다만, 현재 예방치료 중에 있는 아기들의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가 완료되어 향후 양성률이 현저히 증가하거나 추가 결핵환자가 발생하면 검진 대상 확대가 필요하다고 하였다.

부산시는 전문가 자문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흉부방사선검사 결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산후조리원 성인 접촉자 중 잠복결핵감염 검사 결과 양성자가 없었으므로 “당초 계획에 따라 설정한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