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펜실베이니아 개표 소송 기각에 항소
트럼프, 펜실베이니아 개표 소송 기각에 항소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1.2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재자 투표지 68만 2천건 불법 처리” 주장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 캠프가 22일(현지 시각) 펜실베이니아주의 대선 개표 결과 승인 중단 요구가 기각된 데 대해 항소를 제기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23일 보도했다.

지난 21일 펜실베이니아주 중부 연방지방법원의 매튜 브랜 판사는 펜실베이니아주의 대선 개표 결과 인증을 중단해달라는 트럼프 측의 가처분 신청에 법률적 근거가 부족하다며 기각했다.

이에 트럼프 캠프는 이날 제3 연방 고등법원에 항소했다고 밝혔다. 법원이 기각 판정을 내린 지 하루 만이다.

트럼프 법률팀 소속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21일 브랜 판사의 기각 결정에 연방대법원으로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판결을 받은 이날 항소를 예고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모든 것은 결코 끝나지 않는 마녀사냥의 연속”이라고 말했다.

브랜 판사를 겨냥해서는 “우리의 사례나 증거조차 제시하지 못하게 하는 브랜 판사”라면서 팻 투미 상원의원(공화당)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산물이라고 비난했다.

브랜 판사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 투미 의원의 추천을 받아 연방 판사에 임명됐다.

앞서 트럼프 캠프와 유권자 2명은 지난 9일 펜실베이니아주 캐시 부크바 국무장관과 7개 카운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 유권자는 수정할 기회없이 우편투표를 거부당했다.

소장에 따르면, 이들은 공화당이 장악한 카운티 유권자들이 민주당이 장악한 카운티 유권자들과 달리 차별 대우를 받았다면서 개표 결과 인증 중단을 요청했다.

선거 관리들이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카운티의 유권자들에게는 부재자 투표(우편투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지만, 공화당 성향이 강한 카운티에서는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트럼프 측은 또 공화당 참관인이 불참한 가운데 부재자 투표지 68만2천건이 불법 처리됐다고 주장했다.

한 연구원이 펜실베이니아주 유권자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한 결과, 선관위에서 보낸 부재자 우편투표 용지 2만건 이상이 발송일 이전에 도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브랜 판사는 “이런 사실만으로는 모든 유권자는 말할 것도 없고 단 한 명의 유권자 표를 박탈하는 것조차 정당화할 수 없다”고 했다.

브랜 판사는 원고가 투표용지 수정 기회를 제공한 카운티는 고소한 반면, 기회를 제공하지 않은 카운티를 고소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법원의 이번 결정은 트럼프 캠프가 선거사기 관련 증거를 제시하기 전에 나온 것이다.

개표 결과에 이의 제기 소송을 낸 트럼프 측 변호사들은 변론기일 전날인 17일 수임 철회를 신청했다. 이들은 소송 제기 후 이메일과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