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지역자율방재단 확대 구성...재난 대응력 강화
충청남도, 지역자율방재단 확대 구성...재난 대응력 강화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1.2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방역활동, 붕괴된 도로와 하천 응급복구작업, 침수 주택 가재도구 세척, 산사태 토사 제거 등 총 802회, 8029명 투입
붕괴된 도로와 하천 응급복구작업
붕괴된 도로와 하천 응급복구작업

충청남도가 각종 위험으로부터 도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지역자율방재단을 확대 구성하는 등 재난 대응력 강화에 앞장선다.

지역자율방재단은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재난예방·대응·복구 활동에 실질적인 민간역할을 하는 법정단체이다. 이들은 최근 코로나19 대응 관련 방역활동을 물론,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수해지역 응급복구 활동에 참여하면서 ‘파수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실제 올해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으로 인한 방역활동, 붕괴된 도로와 하천 응급복구작업, 침수 주택 가재도구 세척, 산사태 토사 제거 등에 총 802회, 8029명이 투입됐다.

도는 자율방재단 활성화를 위해 도내 15개 시군단위로 구성된 자율방재단을 207개 읍·면·동 단위로 확대, 전국 하위 수준(2018년 1817명)이었던 인원을 전국 2위(2020년 6184명) 수준으로 확대했다.

또한 지역자율방재단이 재난 예상 지역 예찰 활동 등 실질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조끼와 안전화, 경광봉 등의 장비를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13억 70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했다.

장비보강현황으로 조끼 6,098개, 활동복 2,749개, 안전화 3,058개 등 현원대비 50%이상 구매 완료했고 방역장비 128개, 전기톱 306개, 소형제설기 12개 등 시군별 여건에 맞게 단계적으로 구매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역자율방재단 역량 강화를 위해서 재난 발생 시 임무와 역할에 대한 교육과 아마추어 무선기사 취득·응급처치법 등 전문교육, 재난 체험 교육 등을 진행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