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스텔바작, 2020년 3분기 실적 발표
까스텔바작, 2020년 3분기 실적 발표
  • 이혜리 기자
  • 승인 2020.11.1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152억〮영업이익 23억으로 전년대비 영업이익 개선

까스텔바작은 3분기 매출액 152억 원, 영업이익 23억 원을 달성했다고 16일 발표했다.

까스텔바작의 올해 3분기 매출액 152억 원은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한 수치로, 내부 경영 효율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일부 비효율 매장을 정리한 것이 외형 매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줄어든 매장 규모를 감안했을 때 매장 운영의 효율성 및 점별 매출은 오히려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뿐만 아니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오히려 1.8% 증가해 3분기 영업이익 23억 원, 영업이익률 15%를 기록했다. 15% 내외의 영업이익률은 의류산업 동종업계와 비교했을 때 최상위 수준으로, 코로나 19가 장기화되며 동종 패션업계가 3분기 실적 부진을 겪은 것에 비해 까스텔바작은 실적 호조라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특히 외형 매출이 다소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을 개선시킨 주요한 요인으로 E커머스를 중심으로한 언택트 기반의 신유통 부문의 성장이 눈에 띈다. 3분기 신유통 부문 매출비중은 전체의 17%로, 그 가운데 온라인 매출 비중은 전년 동기 6%에서 12%대를 넘어서며 전년비 60%이상 신장했다.

이와 관련해 까스텔바작 권영숭 대표이사는 “계절성에 영향을 받는 골프웨어 의류의 특성상 3분기보다는 골프 라운딩이 많고 단가가 높은 4분기 실적 비중이 크다.”면서, 특히 올해 4분기에는 해외로 나가지 못하는 국내 골퍼들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4분기 실적 호조를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까스텔바작은 골프웨어 본업의 내실 강화를 바탕으로, 언택트 유통 강화 및 프리미엄 브랜드 아이덴티티 제고, 복종의 다각화 등 글로벌 토탈 패션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상장사로서 성장의 모멘텀이 될 신규 사업 추진에 대해서도 4분기 호실적과 함께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