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캠퍼스에서 1박 2일…사람이 좋아지는 ‘감성 캠핑’
삼육대, 캠퍼스에서 1박 2일…사람이 좋아지는 ‘감성 캠핑’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11.1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관계중심 캠핑 프로그램 ‘호프캠프’ 운영

자연 속에서 사람들과 함께 음식을 해먹고 영화를 보면서 ‘따로 또 같이’ 하룻밤을 보낸다. 바야흐로 언택트(untact) 시대, 삼육대 인성교육원(원장 최경천)이 교내에서 캠핑을 하며 소원해진 인간관계를 회복하는 비교과 프로그램을 운영해 재학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인성교육원은 지난 2일부터 오는 12월 10일까지 6주간 교내 관사 앞 공터에서 총 18회에 걸쳐 ‘호프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호프캠프는 관계중심의 캠핑 프로그램이다. 사람 간의 거리를 두는 비대면 시대에 무너져 가는 ‘나’와 ‘우리’의 관계를 회복함으로써 행복을 되찾자는 취지다.

캠프 첫날은 일상에서 벗어나 혼자만의 만찬을 즐기는 ‘나 혼자 저녁식사’를 시작으로, 야외에서 함께 영화를 보는 ‘담요 시네마’, 집단상담 전문가와 모닥불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별이 빛나는 밤에 불멍’, 각자의 텐트로 돌아가 일기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돌아보며’ 순으로 진행된다.

다음 날 아침에는 교내 호수 제명호에서 명상산책을 하고, 아침식사를 함께하며 개인에서 벗어나 ‘우리’를 회복하는 시간을 갖는다.

코로나 시국인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 참가인원은 회차별 10명 이내로 제한하고, 수시 발열체크,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개인용품 사용 등을 의무화 한다. 전기식 초미립자 분무기로 객실과 공용 공간도 상시 소독한다.

보온·난방과 화재 대비도 철저히 했다. 지도교수와 안전요원이 캠프 내내 함께하고, 캠핑 공간 자체가 경비 직원이 24시간 순찰하는 캠퍼스 내에 있어 안전에 대한 부담도 적다.

당초 호프캠프는 외부에서 1박 2일간 합숙하며 지역사회공헌 프로젝트를 팀별로 기획하는 프로그램이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일정이 전면 취소되면서 전체적인 콘셉트와 프로그램 내용을 변경하고, 교내에서 소규모로 진행하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