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심훈’ 현존하는 가장 어린 시절 사진 발견
당진시, ‘심훈’ 현존하는 가장 어린 시절 사진 발견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1.1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0년 전(1910년)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 심훈의 앳된 얼굴은 현재까지 확인된 가장 어린시절 모습
심훈 어린시절 사진(동그라미표시)
심훈 어린시절 사진(동그라미표시)

당진시가 최근 심훈의 현존하는 가장 어린 시절 사진을 발견했다.

발견된 사진은 심훈의 10살 때 모습을 담은 가족사진으로 왼쪽 세 번째가 심훈이며 가장 오른쪽에는 심훈의 부친(심상정)이 함께 있다.

지금으로부터 110년 전(1910년)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 심훈의 앳된 얼굴은 현재까지 확인된 가장 어린시절 모습이다.

그동안 심훈기념관에는 동일한 사진이 전시돼 있었으나, 심훈의 얼굴 부분만 훼손돼 완연한 모습을 알아보기 어려웠다. 그러나 최근 심훈가에서 훼손되지 않는 사진을 발견됨으로써 새롭게 공개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심훈선생의 어린시절 모습을 확인하게 되어 매우 뜻 깊다”며 “향후 심훈자료의 발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심훈은 1919년 경성고등보통학교 3학년 재학 중 일어난 3.1운동에 참여해 서대문형무소에서 투옥됐으며, 1930년 일제강점기 대표적 저항시 ‘그날이 오면’을 지어 일제에 대한 울분과 독립에 대한 열망을 강렬히 나타냈다. 올해는 ‘그날이 오면’ 저술 90주년이며 내년에는 탄생 120주년을 맞이하게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