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박소영 국내 오페라 & 콘서트 무대 데뷔
소프라노 박소영 국내 오페라 & 콘서트 무대 데뷔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1.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국립오페라단 ‘라보엠’ 무제타 役...29일 ‘엔니오 모리꼬네 필름 콘서트’ 솔리스트 출연
사진 제공: 위클래식
사진 제공: 위클래식

소프라노 박소영이 ‘엔니오 모리꼬네 필름 콘서트’와 국립오페라단 ‘라보엠’에 무제타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으며 국내 무대에 데뷔한다.

‘엔니오 모리꼬네 필름 콘서트’는 지난 7월 타계한 음악계의 거장 엔니오 모리꼬네를 추억하며 위클래식에서 기획한 콘서트로 박소영은 솔리스트로 출연하여 엔니오 모리꼬네의 영화음악 중 넬라 판타지아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뮤지컬 배우 민우혁과 듀엣도 연주할 예정이다.

오페라 ‘라보엠’은 앙리 뮈르제의 소설 <보헤미안들의 인생풍경>을 바탕으로 작곡된 전 4막의 오페라로 19세기 파리, 꿈과 환상을 갈망하는 젊은 예술가들의 사랑을 이야기한다.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인 만큼 연말에 가장 사랑받는 오페라이다.

박소영은 극 중 마르첼로의 연인이자 가장 매력적인 여인 무제타를 연기한다. 모든 남성을 사로잡는 무제타의 대표곡 ‘무제타의 왈츠’를 비롯하여 뛰어난 노래와 연기는 물론, 센스까지 필요한 역할이기에 박소영의 활약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박소영은 지난 2019년 오페라 ‘마술피리’에서 밤의 여왕 역으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하우스에 데뷔했다. 전 세계 성악가들의 꿈의 무대로 꼽히는 메트로폴리탄 무대에 동양인 소프라노가 주역으로 발탁되는 일은 이례적이다. 특히 하이 F가 세 번이나 나오는 격정적인 밤의 여왕 아리아를 훌륭하게 소화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박소영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LA 오페라, 보스톤 리릭 오페라, 하와이 오페라, 글리머글라스 페스티벌 등 미국 내 12개 단체와 극장에서 연주하며 현존하는 아시아인 소프라노 중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이 밤의 여왕역으로 출연했다.

뿐만 아니라 박소영은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 6’ 박정현 & 거미 편에 출연,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국내 팬들에게 처음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처럼 해외와 국내에서 무한한 가능성으로 성악계에 한 획을 긋고 있는 박소영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소영이 출연하는 ‘엔니오 모리꼬네 필름 콘서트’는 29일 오후 6시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되며, 국립오페라단 ‘라보엠’은 12월 11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