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코로나 의심 누적 격리자 최소 8만명”
“北 코로나 의심 누적 격리자 최소 8만명”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0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식통 "평남 소재 격리시설 한 곳서 300여 명 사망"

북한 당국이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정작 북한 내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격리된 사람들의 숫자는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데일리NK가 4일 전했다.

매체의 북한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지난 1일 기준으로 국가 지정 시설 누적 격리 인원이 총 8만 1000명이라고 집계했다. 이 같은 수치에는 군(軍) 내부 격리자 수는 포함되지 않아 실제 코로나 의심 증상으로 격리된 인원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북한은 각 도당위원회가 지역 내 격리시설을 총괄토록 하고 있으며, 실제 관리와 지원은 도당위원회 산하 지역 비상방역위원회가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도 내 격리시설 외에도 전국 10개 시설을 지정해 중증 환자를 별도로 격리해 관리하는 상황이다. 여기서 지역별 격리자와 누적 사망자 수가 몇 명인지는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중부 국가격리시설 두 곳 중 한 곳인 평안남도 안주 소재 사회안전성 휴양소에 격리돼 있다 사망한 사람만 300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수치는 북한 당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코로나 현황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WHO의 ‘코로나19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기준으로 현재까지 북한 내 누적 격리자 수는 3만 2011명이었다.

북한 당국이 자체 집계한 누적 격리자 수와 비교할 때 약 5만 명이 축소된 수치다. 또 WHO 보고에 따르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이 1만 명을 넘겼지만, 확진자는 여전히 없었다.

영국 옥스퍼드대의 헨릭 살예 교수 연구진은 최근 국제 학술지 ‘네이처’를 통해 ‘전세계 5%에 해당하는 사람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국가별로는 한국의 코로나 감염률이 0.06%으로 가장 낮았다’고 밝혔는데, 북한은 한국보다 감염률이 낮은 셈이다.

하지만 북한 내부에서도 ‘코로나19 감염자 ‘0’‘이라는 주장에 의구심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나라에 코로나 확진자가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굳이 사람들을 격리시킬 필요도 없고, 열이 나서 죽는 사람이 이렇게 많다는 것도 이해가 되지 않는 일 아니냐”고 지적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 의심 증상으로 격리시설에 있던 환자 중 사망한 사람들의 사인(死因)을 파라티푸스나 급성 장염으로 진단하고 있지만 의료진들은 코로나19에 의한 사망으로 판단한다고 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