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성자가속기, 반도체·우주산업 협력 개시
경주 양성자가속기, 반도체·우주산업 협력 개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11.0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자력연구원·우주기술진흥협회와 협약 체결
- 가속기 확장, 대기·우주방사선 영향 시험 플랫폼 구축 계획 탄력

국내 유일의 경주 양성자가속기가 우리나라 우주 기술과 산업 발전에 앞장선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경주 양성자과학연구단(단장 김유종)은 2일 양성자가속기를 우주기술 연구개발 및 산업 발전에 활용하기 위해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회장 송경민)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양성자가속기 기반 우주 부품 시험·분석 인프라를 이용한 국내 우주 산업 기업체 연구개발 지원과 인프라의 성능 향상 및 확충을 위한 상호 협력, 우주 기술 공동연구 등이다.

최근 국내 반도체 및 우주 산업 기업들이 양성자가속기 활용을 요청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어 양성자과학연구단은 양성자가속기를 현재 100MeV급에서 200MeV급으로 증설해 ‘반도체 및 우주부품 시험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국내 반도체 및 우주 산업체에서는 개발 단계의 반도체 소자, 우주 부품 등을 경주의 100MeV 양성자가속기로 시험하고 있다. 하지만 국제 표준을 충족하는 최종 시험은 최소 200MeV급 가속기를 필요로 해 미국·일본 등의 해외시설에 의존하는 형편이다.

반도체 및 우주 기술의 고도화와 국가간 기술 경쟁이 심화되며 국제 표준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시험 플랫폼을 필요로 한다.

양성자과학연구단은 양성자가속기 증설에 필요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는 반도체 및 우주 부품 시험 플랫폼 구축을 위한 관련 분야 전문기술을 갖추고 있어, 이번 협약을 통해 플랫폼 구축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반도체 및 우주부품 시험 플랫폼 구축 계획을 조기에 수립·추진해 우리나라의 반도체 및 우주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종 양성자과학연구단장은 “과기부, 경상북도, 경주시 등 유관기관은 물론 관련 산업체와 협력해 양성자가속기의 200MeV 증설과 반도체 및 우주부품 시험 플랫폼 구축 계획을 사업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