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글로벌 강소 외국기업 유치 공로 대통령 표창
충청남도, 글로벌 강소 외국기업 유치 공로 대통령 표창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1.0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기업 유치 대통령 기관표창 역대 4번째로 전국에서 외국기업 유치에 선도적 모범 입증
지난 11월 3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제20회 외국기업의날 기념식’에서 충청남도가 글로벌 강소 외국기업 유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지난 11월 3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제20회 외국기업의날 기념식’에서 충청남도가 글로벌 강소 외국기업 유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충남도가 글로벌 강소 외국기업 유치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 3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제20회 외국기업의날 기념식’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도가 외국기업 유치로 대통령 기관표창을 받은 것은 역대 4번째로 전국에서 외국기업 유치에 선도적 모범을 보인 것을 입증했다.

실제 도는 지난 1년간 △프랑스 토탈(Total)사(5억 달러) △벨기에 유미코아사(1억 달러) 등 15개사 9억 2200만 달러를 유치했다.

이와 함께 단지형과 개별형 외국인투자지역(FIZ) 지정은 각각 22%, 24%로, 전국 1위에 이름을 올랐다. 외국인 신고·도착 금액 역시 수도권을 제외하면 1위(전국 3위)에 오르는 성과를 인정받는 등 외자유치 전국 으뜸으로 위치를 굳혔다.

도는 지난해 일본 3대 품목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도 반도체 분야 핵심 소재·부품·장비 글로벌 외투기업을 유치, 국내 공급처 다변화 및 자립화 등에 이바지하기도 했다.

도 관계자는 “도의 외자유치 실적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전국 최초로 화상 투자 협약을 체결, 13개사 5억 7400만 달러를 유치했다”며 “향후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신규 조성 등 투자유치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외국기업의 날은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외국인투자기업 및 투자유치 관계자에 대해 포상, 투자활동을 격려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는 도와 함께 도내 외투기업인 △롬앤드하스전자재료코리아(천안 소재) △바젤케미(서천 소재) △쿠퍼스탠다드코리아(당진 소재) 대표 등이 각각 은탑산업훈장, 대통령 표창, 산업부 장관 표창에 선정, 수상의 영광을 함께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