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당뇨 환자 대상 코로나19 치료제 미국 임상 신청
펩트론, 당뇨 환자 대상 코로나19 치료제 미국 임상 신청
  • 윤민아 기자
  • 승인 2020.11.0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표 의료기관 Mayo Clinic과 연구자 주도 美 FDA 임상2상 추진

펩트론(대표이사 최호일)이 자사의 펩타이드 의약품 'PT320'을 통한 당뇨 기저질환 환자의 코로나19 감염증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미국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과의 공동연구를 통한 연구자 주도 임상2상에 대한 임상시험계획(IND)을 미국 FDA에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펩트론의 ‘PT320’은 신약재창출(Drug repositioning)로 각광 받고 있는 엑세나타이드(Exenatide) ‘GLP1-RA’(GLP1 유사체)에 펩트론의 고유 약물전달기술(SmartDepot)을 적용한 개량 신약으로, 당뇨 환자 대상 임상2상을 통해 제2형 당뇨병 치료에 효능이 입증된 의약품이다. PT320은 파킨슨병 치료제로도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당뇨병 등 만성질환에 효능이 있는 물질로 잘 알려진 ‘GLP1-RA’는, 폐 질환 동물 모델에서 △바이러스 복제 및 염증을 억제하는 기능과 △폐 손상 바이오마커로 활용되는 표면활성제 ‘SP-A’의 과분비를 억제하는 기능이 있고 △파킨슨병의 주된 기작으로 알려진 세포신호전달경로(AMPK/mTOR)와 공통된 기전으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 확인됐다. 또한, 최근 코로나19의 합병증으로 파킨슨병이 유발될 수 있다는 사례 연구가 보고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호흡기뿐 아니라 신경계를 함께 공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에 따라 펩트론은 PT320의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이 있다는 외부 과학자문위원회의 자문 의견을 바탕으로 적응증 확대와 관련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미국 Mayo Clinic의 당뇨병 임상 전문가와 함께 당뇨 기저질환 환자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자 주도 임상2상을 계획하고 FDA에 IND를 제출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들 중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데, 역학자료에 따르면 특히 제2형 당뇨병 환자들에게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더욱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펩트론은 이번 임상을 통해 PT320의 당뇨 증상 개선 효과와 더불어 △코로나19의 바이러스 억제 △표면활성제 억제 △염증 조절 효능 등 시너지 효과 여부를 검증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현재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IND 허가를 받은 뒤 빠른 시간 내에 미국에서 임상을 완료하겠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의약품생산품질관리(CMC) 역량 및 오랜 물질 제공 경험 등의 강점을 바탕으로, 자체 생산 시설을 통해 임상 의약품을 생산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더불어 코로나 치료제 가능성으로 주목 받고 있는 나파모스타트의 짧은 반감기를 해결하기 위해 1일 1회 주사형 SC 서방형 제형의 개발을 완료하고 조기 임상 진입을 위한 허가 자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은 미국 미네소타주 소재 종합병원으로, 볼티모어 존슨 홉킨스 병원(Johns Hopkins Hospital)과 함께 미국의 양대 병원으로 꼽힌다. 환자 중심의 의료 서비스와 정밀한 검사로 유명하며, 교수와 전문의, 박사가 3,700여 명, 간호사를 비롯한 전체 의료진은 5만여 명에 이른다. ‘미국 뉴스 앤 월드 리포트’(U.S. News & World Report)紙 선정 2020~2021년 미국병원 순위(Best Hospitals Honor Roll) 1위를 차지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Cleveland Clinic)이 2위, 존슨 홉킨스 병원이 3위로 뒤를 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