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템바이오텍, 나종천 신임 사장 선임
강스템바이오텍, 나종천 신임 사장 선임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11.0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초, 영입한 배요한 임상개발본부장 등 임상 성공 핵심역할 기대

강스템바이오텍은 3일, 나종천 전 한국쿄와기린 대표를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나종천 사장은 서울대학교 약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중외제약에 입사하면서 제약업계에 발을 들였다.

이후 약 30년간 한국비엠에스제약, 바이엘쉐링파마 Market Access 부서장, 건일제약 상무, 한국쿄와기린 개발본부장 및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중앙대학교 대학원에서 약품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제약 전문가’이다.

회사 측은 나 신임 사장을 선임한 배경으로, 글로벌 제약사에서 다양한 제품의 초기 개발 단계에서부터 제품에 대한 임상적 특성 및 의학적 포지셔닝을 구축하여 국내 요건을 충족하는 약물 경제학적 특성 확립을 통한 의약품 등의 허가 등록 및 보험 약가 방어까지 총괄적인 임상연구에 기여 한 점을 꼽았다.

나종천 신임 사장은 “현재 강스템바이오텍은 아토피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퓨어스템 AD) 3상 임상 재추진 및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퓨어스템 RA) 2상, 퇴행성 골관절염 치료제(퓨어스템 OA) 비임상 등 여러 파이프라인의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해야 할 중요한 시점에 있다”며, “막중한 책임감으로 혁신 신약 개발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강스템바이오텍은 지난 3월초, 배요한 전 알콘 전무를 신임 임상개발본부장으로 영입한 바 있다. 배요한 본부장은 경희대학교 약학 학사 및 약물학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베링거인겔하임, 비엠에스제약, 알콘 등 글로벌 제약사를 두루 거쳤다. 임상연구 전반에 대한 경험은 물론 ‘Asia Pacific RA Director’를 역임하며, 업계 내 대표적인 ‘의약품 인허가 전문가’로 알려졌다.

배요한 임상개발본부장은 “글로벌 제약사에서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는 ‘퓨어스템-에이디주’의 성공적 임상시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빠른 시일 내에 first-in-class 아토피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를 시장에 선보일 것이고, 다른 파이프라인 임상시험 추진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