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대 국유은행, 순이익 최대 12% ↓
중국 5대 국유은행, 순이익 최대 12% ↓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0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상은행·중국은행 등…부실채권 비율도 증가
중국공상은행.

올해 들어 증가하던 중국 국유은행 순이익이 크게 감소하고 부실채권 비율도 증가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2일 전했다.

중국 5대 국유은행(공상,건설,중국,농업,교통은행)이 지난 30일 발표한 3분기 실적 보고서를 보면, 순이익 하락폭이 가장 큰 곳은 교통은행으로 전년동기대비 12.36% 하락했다.

공상은행의 순이익 하락폭은 9.15%였으며 중국은행(8.69%), 건설은행(8.66%), 농업은행(8.49%)도 8%대 고른 하락세를 보였다.

5대 국유은행의 부실채권(NPL) 비율은 꾸준히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부실채권은 3개월 이상 연체돼 회수가 어려워진 채권을 가리킨다.

교통은행의 3분기 말 부실채권 비율은 전년 말 대비 0.2%포인트 증가했다. 나머지 4곳도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중국은행 0.11%포인트, 농업은행은 0.12%포인트, 건설은행은 0.11%포인트다.

중공 폐렴(코로나19) 사태가 덮친 올해 중국 금융권은 경영난에 빠져 있다.

올 상반기 최소 1천300개 은행 점이 폐쇄되고 중국은행, 농업은행, 공상은행, 건설은행에서 총 2만6천명이 감원됐다.

중국 본토(상하이, 선전)에 상장된 내국인 대상 주식인 A주 상장은행 36곳의 3분기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21곳의 순이익이 1~3분기 연속 감소했다.

중국의 상업은행은 국유상업은행, 주식상업은행, 도시상업은행, 농촌상업 등으로 구분된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국유상업은행의 순이익 감소가 전년동기대비 12%로 가장 컸고 그다음은 농촌상업은행(11.4%), 주식상업은행(8.5%), 도시상업은행(2.1%) 순이었다.

10월 말 현재 A주 상장은행 36곳 중 26개, 국유은행 26곳은 올해 들어 주가가 주당순자산가치(BPS)보다 낮아지는 상황에 부닥쳤다.

비상장 은행의 경우 현재 실적을 발표한 100여곳 가운데 75%가 적자를 냈고, 순이익 전년 대비 10% 이상 감소한 은행은 31곳이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