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테크놀로지, 3Q 누적 매출 2230억-영업이익 54억…“4분기 광폭 신장 기대”
한국테크놀로지, 3Q 누적 매출 2230억-영업이익 54억…“4분기 광폭 신장 기대”
  • 이혜리 기자
  • 승인 2020.11.0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테크놀로지(대표 신용구, 이병길)는 2일 공시를 통해 3분기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까지 한국테크놀로지의 누적 매출액은 2230억 6500만원(전년 대비 +69.39%), 영업이익 53억 9900만 원(흑자전환)으로 잠정 집계됐다.

3분기 매출(연결기준)만 보면 전년 동 분기 대비 약 2배 이상 증가한 816억 1800만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 19억 2200만원의 흑자를 기록하는 등 올해 3분기 모두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지속적인 수주와 신규 기술 개발, 총판을 맡고 있는 샤오미 스마트폰이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에 진출하는 등의 호재가 겹친 것으로 풀이된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한국테크놀로지의 예상 매출이 4분기에 몰려있어 실적 확대 폭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한국테크놀로지 신용구 대표는 “샤오미 사업의 성장과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의 수주 선전이 전체 실적을 향상해 3분기 누적 2230억의 매출을 달성했다”라며 “4분기에 더욱 광폭 신장된 실적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특히 “샤오미폰의 이동통신사 매장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자동차 전장사업 등에서도 긍정적인 수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건설에서도 국가 SOC 예산이 크게 늘어나는 등 긍정적이다”라며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필요한 건설과 IT를 융합한 스마트 건설 분야와 수리조선소 사업도 속도 있게 추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