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방송 3사 도 넘은 ‘바이든 편들기’
美 방송 3사 도 넘은 ‘바이든 편들기’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3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리서치센터 “트럼프 뉴스 92%가 부정적”

NBC 등 미국 3대 방송사의 대선뉴스가 심각하게 편향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에포크타임스가 31일 전했다.

미디어리서치센터(MRC)의 27일(현지시각) 발표에 따르면 미국 3대 방송사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보도가 92%에 달했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에 대한 보도는 66%가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MRC는 지난 7월 29일부터 10월 20일 약 3개월 간 NBC, ABC, CBS 등 방송 3사의 저녁 시간 뉴스 전체를 대상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에 관한 뉴스는 총 839분(890건)으로 바이든 후보 뉴스 269분(91건)보다 분량은 3배 이상 길고, 건수는 약 9배 많았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 뉴스는 부정적 내용이 92.4%(822건)으로 압도적이었다. 긍정적 뉴스는 6.2%에 그쳤다.

반면 바이든 후보 뉴스는 긍정적 내용이 66%(60건)이었다.

미국의 언론감시 시민단체 MRC는 대통령 취임 이래 트럼프에 관한 각종 언론보도를 추적해왔다. 축적된 데이터에서는 미국 주요 언론의 정치적 편향성이 수치로 나타났다.

MRC 조사책임자 리치 노이에스는 “트럼프 취임 후 이들 방송 3사의 저녁 뉴스는 늘 트럼프에 부정적이었다”며 “2017년 1월 20일 취임일부터 2020년 10월 20일까지 수집한 1만6천755개의 평가의견 가운데 90.5%(1만5천161건)가 부정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 스캔들 등 트럼프에 불리한 사건들이 존재했기 때문이 아니냐는 반론에 대해 “화제가 우크라이나 스캔들로 바뀌고 다시 탄핵, 코로나 19(중공 폐렴) 팬데믹으로 달라졌을 뿐 트럼프를 향한 언론의 적대감은 그대로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들 매체는 전통적인 역할을 버리고 진보 세력을 대변하는 전투적 정치논객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번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74)와 바이든 후보(77) 모두 70대가 넘는 고령으로 인해 건강문제가 대두되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건강한 모습을 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막판 중공 폐렴에 감염됐다 회복했고, 바이든 후보는 자신이 어디 있는지, 누구와 경쟁하는지 잊어버리는 등 여러 곳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며 치매 논란에 휘말렸다.

특히 그는 화상 유세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조지 부시’(전 대통령)로 잘못 말해 좋지 않은 방향에서 화제가 됐다.

하지만 MRC에 따르면 방송 3사에서 거론된 바이든의 건강상태에 관한 내용은 총 10분 분량 정도였다. 트럼프의 중공 폐렴 관련보도는 총 140분에 가까웠다.

선거 막판 대형 이슈로 터진 뉴욕포스트의 바이든 부자 비리 의혹 보도에 역시 방송 3사의 보도 분량은 5분 19초에 그쳤다.

또한 선거와 관련한 주요 이슈 중 하나인 민주당과 진보 진영의 대법관 증원 계획에 대해서는 대중의 관심이 높은 편이었지만 방송 3사 보도는 총 3분 53초였다.

MRC 노이에스 조사책임자는 “특정 정당에 편향된 뉴스는 언론의 사명을 저버린 행위”라며 “대선 결과에 관계 없이 언론 개혁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