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2체급 타이틀 노리는 김준화 vs ‘파이트 머니 올인 매치’ 이지훈
MAX FC 2체급 타이틀 노리는 김준화 vs ‘파이트 머니 올인 매치’ 이지훈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2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X FC 2체급 타이틀 노리는 김준화 vs ‘파이트 머니 올인 매치’ 이지훈…MAXFC 21
MAX FC 2체급 타이틀 노리는 김준화 vs ‘파이트 머니 올인 매치’ 이지훈…MAXFC 21

MAX FC 최초로 2체급 챔피언을 노리는 김준화(31, 삼산 총관)냐, 대전료 올인을 원하는 이지훈(33, 정우관)이냐.  11월 1일 전북 익산 칸스포츠 특설링에서 열리는MAXFC(대표 이용복) 21 메인이벤트급 경기엔 많은 것이 걸려있다.

미들급 챔피언 김준화는 작년 12월 MAXFC 20에서 1차 방어전을 성공한 후 두 체급 석권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75kg 미들급 챔피언인 그는 한 체급 아래인 70kg 웰터급에서 활동을 하겠다고 한 것.

김준화는 “한 체급 아래에서 활동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 생각한다. 웰터급이 내 체급 인것 같다. 가능하다면 내친김에 챔피언에 오르고 싶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2년만에 MAXFC링에 오르는 챔피언 이지훈이 입을 열었다. 경기에 앞선 인터뷰에서 그는 “2년만에 오르는 무대인 만큼 설렌다. 열심히 준비중”이라며 “김준화의 도전을 받고 생각지 못한 상황이라 당황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준화의 도전에 이지훈은 역제안을 걸었다. 타이틀 도전을 받아들인 이지훈의 제안은 ‘올인매치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이가 벨트 뿐만 아니라 상대의 파이트머니까지 모두 갖는 매치를 제안한 것이다.

이지훈은 “김준화의 도전을 받아들인 만큼 나도 하나 제안을 하겠다. 이번 파이트머니를 승자에게 모두 몰아주는 것은 어떨까? 대답을 기다리겠다”라며 제안을 했다.

이에 대해 김준화는 특별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김준화는 “이날 경기에선 둘 중 하나는 KO될 것”이라며 “이지훈이 KO 당하지 않으면 나라도 KO당할 마음으로 돌진할 것이다. 수준 있고 재미있는 경기 기대해달라”라는 각오를 전했다.

이번 경기가 김준화의 승리하게 되면 김준화는 또 하나의 기록을 갖게 된다. 김준화는 MAXFC에 가장 많이 오른 선수로 이번 경기에 오르면 10번째 MAXFC 링에 오르게 되며 최다승(승)을 챙긴 선수가 된다. 또한 MAXFC 최초로 두 체급 챔피언 벨트를 갖는 선수로 기록된다. 이지훈은 이번 경기에서 이기면 링 러스트를 극복하고 2차방어를 성공한 챔피언이 된다.

한편 '칸스포츠 MAXFC 21'은 2개의 타이틀 매치와 새롭게 도입된 원데이 토너먼트 경기로 올해 첫 넘버링을 앞두고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MAXFC 유튜브 채널에서 실황 중계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