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란·북한은 지독한 박해국”
“중국·이란·북한은 지독한 박해국”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폼페이오, 종교자유의 날 맞아 성명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국제 종교 자유의 날’ 기념 성명에서 중국의 종교탄압을 재차 언급했다.

28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7일(현지 시각) 중국이 국민을 억압하고, 자신들의 정책과 맞지 않는 모든 신앙과 믿음을 없애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폼페이오는 성명을 통해 “22년 전 오늘 미국은 1988년 ‘국제종교자유법안’(IRFC)을 제정해 전 세계 모든 사람의 종교적 자유에 대한 기본 권리를 촉진하고 수호하기 위해 미국은 전력을 다하리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성명에는 종교의 자유가 미국의 건국이념에서 강조한 가치이므로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핵심 우선순위에 포함된다는 취지의 내용도 담겨 있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를 박해하는 국가를 나열하며 중국을 제일 먼저 언급했다.

그는 “중국, 이란, 북한은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지독한 종교 자유 박해 3개국으로, 자국민을 침묵시키기 위한 강압적 조치를 강화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더욱이 중국은 중공의 교리와 일치하지 않는 모든 형태의 신앙과 신념을 근절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올해 2월 ‘국제 종교자유 및 믿음 동맹’(IRFBA)을 출범시킨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단체에 세계 31개국이 참가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몇몇 나라가 신앙 문제로 부당하게 구금된 개인들을 석방했다며 다른 나라가 이를 본받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매년 국무장관이 국제 종교 자유의 날을 맞아 성명을 발표해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