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산림재해 사전예방 위해 사방사업 추진
인천시, 산림재해 사전예방 위해 사방사업 추진
  • 조황재 기자
  • 승인 2020.10.2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사태취약지역 172개소 대피소 정비, 사방사업 타당성평가 실시
사방댐
사방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올해 연례 없는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부터 산림재해를 사전에 예방하여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산사태 대책 상황실’을 지난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운영했다고 밝혔다.

시는 집중호우에 대비하여 우기 전에 사방댐 1개소, 계류보전사업 5개소, 산지사방 1개소, 해안침식방지사업 1개소를 신규 조성하고 사방댐 정밀점검을 완료했다.

사전에 산사태취약지역 위주의 예방 사방사업 추진으로 금년도에 태풍이 3차례나 상륙하였으나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아 사업의 효과가 입증되어 지속적으로 사방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시에 지정된 산사태취약지역 172개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한 비상연락망을 정비하고, 대피소를 행정안전부에서 지정한 국민재난안전포털사이트상의 이재민 임시주거시설로 현행화하여 재난상황 발생시 실질적인 대피소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일원화 하였으며, 재난 발생시 유관기관과 긴밀한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신속한 응급복구를 통한 2차 피해를 방지할 방침이다.

아울러, ‘2021년도 사방사업 타당성평가용역’을 실시하여 사방사업의 필요성, 적합성, 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내실 있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최도수 시 주택녹지국장은 “2021년도 사방사업을 적기에 추진하여 산사태로 부터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