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주현, ‘너무나도 즐겁고 행복했던 촬영 현장’··· ‘좀비탐정’ 종영 소감 전해
배우 박주현, ‘너무나도 즐겁고 행복했던 촬영 현장’··· ‘좀비탐정’ 종영 소감 전해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2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주현 ‘너무나도 즐겁고 행복했던 촬영 현장’ 좀비탐정 종영소감 전해
배우 박주현 ‘너무나도 즐겁고 행복했던 촬영 현장’ 좀비탐정 종영소감 전해

배우 박주현이 '좀비탐정' 종영 소감을 전했다.

최종회를 마친 박주현은 28일 소속사를 통해 "촬영현장이 너무나도 즐거운 작품이었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코믹, 서스펜스 등 제가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못했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를 얻고, 경험할 수 있어서 너무나 행복했고 즐거웠다"며 좀비탐정 촬영 기간 동안에 즐거웠던 순간을 추억했다.

박주현은 ‘좀비탐정’에서 오직 ‘깡’ 하나만으로 버텨온 존버 정신의 인간 ‘공선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요즘 시대에서는 보기 힘든 인정 많고 정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공선지’의 해맑고 마음 따뜻한 모습을 박주현은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표현해 내며 시청자들에 호평을 얻을 수 있었다.

특히, 헬멧으로 좀비 무영을 맞추는 장면이나, 숨어서 촬영 하던 중에 개에게 쫓겨 도망가는 장면 등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코믹한 부분까지 볼 수 있어 박주현의 새발견이라는 찬사를 얻을 수 있었다.

또한 "더운 여름부터 쌀쌀한 가을밤 까지 함께 촬영한 우리 감독님, 스태프, 그리고 배우분들까지 저에게는 많은 힘이 되었다. 작품을 끝낼 때마다 아쉽고 서운한 마음이 크지만, 정말 최선을 다했고 노력했기에 행복한 마음으로 공선지를 떠나보낼 수 있을 것 같다.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며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번 ‘좀비탐정’을 통해서 박주현이 보여준 자연스러움이 묻어나는 생활연기는 시청자들에게 재미와 함께 좀 더 드라마에 집중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며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어 주었다.

‘좀비탐정’ 이 끝난 후에도 ‘사일런스’ 등 스크린에까지 활동 무대를 넓히며 종횡무진 활약할 박주현의 새로운 모습에도 귀추가 주목되어 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