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2명 “우한 시장은 살인범”
중국인 2명 “우한 시장은 살인범”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2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진원지 우한시 상대로 소송

중공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지방정부를 상대로 한 전염병 확산 책임을 묻는 소송과 정보공개 요구가 추진되고 있다고 에포크타임스가 26일 전했다.

우한시민 야오칭씨는 지난 22일(현지 시각) 시 당국의 바이러스 방역 정책이 시민의 권리를 침해했다며 우한시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그녀는 해외 언론에 “당국의 갑작스러운 봉쇄령과 이후 비인도적인 조치로 큰 고통과 경제적, 신체적 피해를 입었다”고 소송 이유를 밝혔다.

우한시 당국은 지난 1월 23일 새벽 2시, 이날 오전 10시부터 외부로 향하는 모든 교통편 운행을 전면 중단한다며 사실상 도시 봉쇄령을 내렸고, 갑작스러운 봉쇄령에 공황 상태에 빠진 시민들 사이에서는 생필품을 확보하려는 사재기가 벌어졌다.

또 2월 10일부터는 1100만 시민의 집 밖 출입을 막는 전례 없는 조치를 내렸고, 모든 시민들에게 생필품을 배달받아 생활하도록 했다.

이 기간 야오씨가 거주하는 지역 경찰들은 집 안에 갇힌 주민들을 상대로 생필품을 되파는 수법으로 부당한 이익을 챙겼고, 참다못한 그녀와 주민들은 이들을 고발했다. 그러자 해당 경찰들은 생필품 배달을 월 2회로 제한해 보복했다.

야오씨는 우한폐렴 발생 전부터 시 당국과 힘든 싸움을 하고 있었다. 작년 시 당국이 철도공사와 벌인 공사의 여파로 그녀의 집 벽에 균열이 가는 등 재산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었다.

우한시민 장하이(張海)씨는 코로나19로 숨진 부친의 죽음이 지방정부의 은폐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장씨는 지난 19일 우한시와 후베이성 정부에 코로나19 정보 은폐에 책임 있는 공무원들에 관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다. 소송 2건과 조사요청, 성명 발표 등을 포함해 다섯 번째 책임 추궁 시도다.

“지금까지 돌아온 것은 경찰의 보복뿐”이라는 장씨는 “그래도 정부의 사과와 보상을 받을 때까지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그의 부친은 올해 초 골절상으로 우한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가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다.

장씨는 지난 6월 우한시와 후베이성 정부 등이 코로나19를 은폐했다며 200만 위안(약 3억4천만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지만, 관할 법원인 우한시 중급인민법원은 “요건에 맞지 않는다”며 접수를 거부했다.

장씨는 지난 8월 두 번째 소송을 제기했지만, 다시 거부되자 정부 책임을 추궁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저우센왕(周先旺) 우한시장을 피의자로 지목하며 “바이러스 정보를 제대로 알리지 않은 살인자”라고 불렀다.

저우센왕 시장은 올해 초 관영 CCTV와 인터뷰에서 “정보 공개가 적절한 시기에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여러분이 이해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중앙정부의 허가가 떨어지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장씨는 “(바이러스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다는 이야기”라며 시장으로서 적절한 예방 조치를 취해 시민의 생명을 보호할 책임을 회피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