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A 동해본부, 연안바다목장조성 5개년 50억 투입으로 어장조성
FIRA 동해본부, 연안바다목장조성 5개년 50억 투입으로 어장조성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10.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 동해본부는 친환경적으로 수산자원을 보호·육성하고 어촌계의 경제·사회 발전에 기여하고자, 삼척 임원해역에 연안바다목장을 조성하였다고 밝혔다.

삼척 임원 연안바다목장사업은 첫째 연안생태계의 회복 및 어업인의 직·간접적 소득 증대와 어업생산성 향상, 둘째 어업자원 증가를 통한 어업인 및 지역 주민의 실질 소득 증대 도모, 셋째 도시민이 함께 할 수 있는 천해 자연환경을 관광화로 지역 균형발전 도모, 넷째 어업생산 및 어업경영의 안정화를 통한 어촌 정주권의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 동안 어초 시설을 통한 어장조성 후 종자방류, 효과조사 및 환경개선 등의 관리도 병행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FIRA 동해본부는 사업이 완료되는 12월 임원 어촌계를 방문, 사업완료 보고회를 개최하여 어업인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하고자 할 계획이다.

FIRA 이석희 동해본부장은 코로나-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수산자원회복과 지속적인 어업소득원을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여 어업인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