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바이든 아들 의혹 빠른 조사를”
트럼프 “바이든 아들 의혹 빠른 조사를”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에 속도…대선 전 공개하라” 요구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 시각) 법무부를 향해 우크라이나 스캔들 의혹을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아들 헌터 바이든에 대한 조사에 속도를 낼 것을 촉구했다에 에포크타임스 미국판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뉴욕포스트가 보도한 헌터 관련 의혹을 언급하며 “우리는 법무장관이 행동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그(법무장관)는 행동해야 하고, 빨리 행동해야 한다”며 신속한 조사를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향해 “누군가를 임명해야 한다”면서 “이것은 중대한 부패고, 선거 전에 알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14일 뉴욕포스트는 헌터가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재직 당시 부통령이던 아버지에게 기업 측 인사를 소개해줬다면서 관련 이메일을 공개했다. 뉴욕포스트는 헌터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 나온 하드디스크 복사본을 입수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부리스마 이사회 고문인 바딤 포자스키는 이메일에서 “나를 워싱턴 DC에 초대해 당신의 아버지를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내는 기회를 줘서 고맙다”면서 “정말로 큰 영광과 기쁨이었다”고 말했다. 신문은 포자스키가 헌터에게 그의 영향력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묻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런 보도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의원들은 바이든의 부패를 지적하며 그가 백악관에 근무하기 부적합한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통령이 뇌물을 받았고, 모두가 이를 알고 있다. 오랫동안 알고 있었다”고 했다.

바이든 선거 캠프와 헌터 측 변호사는 모두 바이든 후보가 부리스마 기업 측 인사를 만났다는 주장을 부인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