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서면 통해 제6차 정례브리핑 실시
당진시, 서면 통해 제6차 정례브리핑 실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0.21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천읍성 복원사업 추진 상황, 청년타운 ‘나래’ 운영, 코로나19 위기가구 생계지원, 문화·체육·복지시설 건립 등 주요현안 제시
당진시청
당진시청

당진시가 21일 서면을 통해 제6차 정례브리핑을 실시했다. 이번 브리핑에서 문화복지국의 주요현안인 △면천읍성 복원사업 추진 상황 △청년타운 ‘나래’ 운영 △코로나19 위기가구 생계지원 △문화·체육·복지시설 건립 등을 다뤘다.

충청남도 기념물 제91호 조선시대 대표적 호국관방 유적인 면천읍성은 지난 2007년 기본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2024년까지 18년간 총 334억 원을 투자해 복원이 진행된다. 현재까지 서벽과 서치성, 남문구간이 복원됐으며 관광자원화를 위해 영랑효공원, 성안마을 등을 조성해 면천읍성의 원형에 한걸음 더 가까워지고 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역사복원과 관광자원화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지난 8월 12일에는 지상4층, 전체 3,311㎡규모의 청년지원시설인 당진 청년타운이 개소했다. 커뮤니티 공간 및 스터디룸, 스튜디오, 아이디어를 제품화하는 메이커 스페이스와 청년 창업가를 위한 입주공간(27개실)이 조성된 청년타운은 이달부터 청년들의 결혼·출산·취업 등 다양한 고민해결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사업도 12억2천9백만 원의 국비를 확보해 한시적으로 실시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과 휴폐업 등으로 25%이상의 소득이 감소해 생계가 곤란한 가구 중 기준 중위소득이 7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5천만 원 이하인 저소득 가구이다.

신청방법은 온라인 및 방문 신청이 가능하며 신청 시 소득감소를 입증할 수 있는 증빙 서류를 지참해야 한다. 온라인 신청은 세대주가 30일까지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며 방문 신청은 30일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다. 지급액은 최대 100만원으로 자산조사를 거쳐 11월 중 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주민들의 문화향유와 복지증진을 위한 문화·체육·복지시설 인프라 또한 대폭 확충하고 있다. 부족한 문화복지시설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62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본격 추진 중으로 올해 연말 합덕생태관광체험센터, 송악청소년문화의집, 당진시노인회관 등 5개소의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