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가을철 진드기 주의 당부
공주시, 가을철 진드기 주의 당부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10.2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잇따라 발생...예방백신 없어 야외활동 주의가 최선

최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 환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공주시가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우성면 거주 80대 여성이 의식 저하 및 저혈압으로 충남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혈액검사를 받은 결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으로 확인됐다는 것.

이로써 지난 16일 기준 관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는 총 4명으로 늘어났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급성 열성 질환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제3급 법정감염병으로 지정, 관리하고 있다.

특히, 참 진드기가 활동하는 4월에서 11월 사이 야외활동이 많은 중ㆍ장년층과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며, 예방백신이 없고 심하면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 있다.

최선의 예방책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며, 풀이 있는 곳에서 활동할 때에는 밝은 색 긴 옷을 입고 목수건과 모자, 장갑 등을 올바르게 착용해야 한다.

또한, 진드기에 물렸을 시는 증상을 살펴보고, 물린 흔적(검은딱지, 물린자국)이 있나 빨리 찾아보고 의심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 치료받아야 한다.

김대식 공주시보건소장은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야외활동 후 3주 이내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의 주요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