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 스마트팜 공급 계약 체결
GV, 스마트팜 공급 계약 체결
  • 이혜리 기자
  • 승인 2020.10.20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광다이오드(LED) 전문 제조기업 금빛(이하 GV)의 스마트팜 신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GV(대표 김광석)는 총 26억 원 규모의 스마트팜 시설납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스마트팜 시설은 전남 화순군에 건설되며, 3,302㎡(1,000평) 규모이다. 재배하우스, 재배실, 제어실, 발아실 및 회사의 독자적인 LED 기술이 접목된 조명 등을 설치한다.

회사는 이번 화순군의 스마트팜 납품을 시작으로 공급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전북과 경남, 제주 지역에 총 25,454㎡ (7,700평)의 계약을 진행 중이다.

GV 관계자는 “최근 귀농귀촌, 그린 뉴딜, 건강먹거리 등과 함께 스마트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당사는 이번 스마트팜 공급 계약을 시작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형 통합 프로젝트 개발사업을 추진하여, 올해 안으로 20,700평 이상 매출규모 496억의 스마트팜 건설을 목표로하고, 2022년까지 4,000,000평 이상 건설을 영업목표로 하여 공급 계약을 체결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 진행하는 20,700평의 건설 후 생산작물의 유통매출은 년간 230억으로 계획한다”라고 설명했다.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발간한 ‘스마트팜 기술 및 시장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22년 세계 스마트팜 시장규모는 4,080억 달러(한화 약 491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의 경우 2017년 4조 4,493억 원에서 연평균 5%씩 성장해 2022년에는 5조 9,588억 원의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금빛은 신사업 진출을 위해 FRT 수경 재배방식 기술회사인 농업회사법인 (주)보람이앤지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회사는 주거단지, 재배단지, 그 외 시설에 스마트팜을 설계하며, 스마트팜 내에 회사의 독자적인 LED 기술을 적용하여 지속적인 수익 창출을 이루어 낼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