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집회 방해한 조선일보 규탄
광복절 집회 방해한 조선일보 규탄
  • 서석구 변호사
  • 승인 2007.08.1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희망연대 집회 예상인원 축소왜곡한 조선일보

 
   
  ▲ 국민희망연대 주최 자유민주수호 국민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역광장에 모인 애국단체들과 시민들
ⓒ 뉴스타운
 
 

언론의 자유는 소중하다. 그러나 그 자유는 무제한으로 보장되는 것이 아니다.

조선일보가 고의적으로 국민희망연대의 집회를 방해하기 위하여 예상참석인원을 대폭 축소왜곡보도를 한데 대하여 국민희망연대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

2007.8.13. 조선일보 손진석기자는 국민희망연대의 서울역 광장 8.15 광복절 행사의 참석예상인원을 300명으로 보도하여 집회를 방해하였다.

조선일보가 국민희망연대의 예상인원을 불과 300명으로 보도한 그날 경찰로부터 참석인원이 적어 집회가 취소되었다는데 사실인지 확인 전화를 받는 수모를 겪었다.

국민희망연대는 조선일보가 광복절 서울역 행사를 300명으로 보도하였는지 그 이유를 밝힐 것을 요구한다.

조선일보는 국민희망연대에 예상인원을 묻지 않고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와 같은 보도를 하였는가?

언론은 사실보도에 충실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광복절행사를 주최하는 단체에 확인도 하지 않고 마음대로 보도를 한 것은 고의적으로 국민희망연대의 광복절행사를 방해하기 위한 것이 아닌가?

남북정상회담이 좌파정권연장용 공작정치로 악용된다면 국민저항권을 행사하겠다는 국민희망연대, 부패하고 비리로 얼룩진 후보가 아니라 자유민주주의 정체성을 지키고 도덕적으로 깨끗한 후보를 지지할 것을 호소한 국민희망연대의 8.15 광복절행사를 의도적으로 불과 300명의 예상참석인원으로 보도한 조선일보의 만행은 결과적으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려는 집회의 성공을 고의적으로 방해하기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기 때문이다.

조선일보가 도저히 상식에 반하는 방해를 한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가?

국민희망연대는 행사비용이 부족하여 비싼 조선일보의 광고를 내지 못하고 다른 일간지에 광고를 낸 때문인가?

남북정상회담이 좌파정권연장 공작정치로 악용된다면 국민저항권을 행사하겠다는 국민희망연대의 행사취지를 밝힌 보도자료에 반대하기 때문인가?

한미동맹을 강화하자라는 구호나 미국 부시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 행사순서가 불만스러워서인가?

국가보안법폐지와 이라크파병반대 투쟁을 벌린 이재오의 경선불복을 비호해왔던 조선일보의 노선 때문인가?

열우당 동지들이 지난 지방자치선거에서 대거 낙선하여 한나라당이 압승한 것을 도저히 기뻐할 수 없었다는 이재오가 느닷없이 공작정치를 비난하는 6.25 시청 행사 사기성 연설을 크게 보도한 조선일보가 왜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고 북한해방을 외친 국민희망연대의 전신이 주최한 남북합동궐기대회 행사내용은 전혀 보도하지 않았는가?

예상참석인원에 대하여 왜 주최단체인 국민희망연대에 확인도 하지 않고 마음대로 보도하였는가?

자유민주주의 보수단체의 집회를 방해하기 위한 좌파공작정치에 농락당한 것인가? 자질이 부족한 기자의 실수인가?

국민희망연대의 주된 구성단체였던 미래포럼, 대한민국 어버이연합, 자유북한군인연합, 뉴스타운등과 반핵반김국민협의회와 연대하여 6.25 무력남침에 즈음하여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하여 남북합동궐기대회를 종묘공원에서 개최하였을 때도 조선일보의 왜곡축소보도가 너무나 심각했다.

대회의 주요 순서를 맡은 실질적인 참여단체를 모두 생략하고 반핵반김대회로만 축소보도하였고, 참석인원도 경찰 추산만도 3천명, 뉴스타운 5천명, 1만명으로 보도한 언론등과 비교하여 불과 6백명으로 축소 보도한 조선일보의 만행을 규탄하는 성명까지 발표했었다.

조선일보의 6.25 남북합동궐기대회와 8.15 광복절 자유민주수호 국민대회행사에 대한 축소왜곡보도에 대하여 국민희망연대는 강력히 규탄한다.

국민희망연대는 언론횡포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이명박 대선후보를 위해 박근혜와 이명박의 대선후보 지지율을 대폭 왜곡 조작한 동아일보가 사과를 하여 잘못을 시인한 것은 대선후보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해온 것이 증명된 것이 아닐까?

국민희망연대는 한나라당 선관위의 불공정한 선거관리에 대하여도 강력히 투쟁할 것이다.

한나라당 선관위가 수개표결정을 전자개표로 갑자기 변경하는가?

한나라당 선관위가 여론조사비율을 3개 여론조사기관이 각 2,000명씩 6,000명을 조사함에도 불구하고 보통선거 1인 1표 헌법원칙을 위반하여 46,000명으로 환산하여 반영하는가?

한나라당 선관위가 투표가 완료하면 즉시 개표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다음날 전당대회장에서 개표하도록 하여 투표함 수송과정에서의 투표함 바꿔치기등 부정의 위험을 왜 자초하려 하는가?

언론이 한나라당 선관위의 위헌적이고도 부정선거가 될 위험을 자초하는 위와 같은 문제에 대하여 왜 시정을 요구하지 않는가?

검찰은 본격적인 비리수사를 왜 한나라당 대선후보경선이후로 미루었는가?

한나라당 대선후보경선과 2007년 대선여야후보 경쟁이 본격화되는 시기에 하필이면 남북정상회담이 발표된 것은 친북좌파후보끼리 대선을 치르기 위한 공작정치가 아닌가?

국민희망연대는 한나라당 선관위의 불공정한 선거관리와 검찰의 편파적인 수사를 규탄하는 서명운동을 벌린 결과를 한나라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할 것이다.

불공정한 부정선거를 시정하라는 국민희망연대의 요구를 거절하여 부정선거를 한다면 한나라당은 하나님과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을 것이다.

국민희망연대는 열우당이 법제화하려는 오픈 프라이머리에 목숨을 걸겠다는 김진홍의 뉴라이트전국연합, 이명박 캠프로부터 거액의 지원을 받아 이명박 대선후보의 선거사무소로 전락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진홍의 뉴라이트 전국연합, 좌파목사 인명진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에 추천 임명하게 하여 한나라당 보수파를 말살하려는 김진홍의 공작정치를 강력히 규탄한다.

김진홍의 뉴라이트전국연합을 대대적으로 선전하여 위장된 보수세력이 자유민주주의 보수파를 주도하게 한 조선일보는 반성해야 할 것이다.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던 과거의 조선일보의 명예를 다시 회복시켜 주시기를 바란다.

집회를 방해한 왜곡보도를 조선일보가 시정해주지 않는다면 가능한 모든 자위적인 권리를 행사할 것이다.

서석구. 변호사. 국민희망연대 상임의장. 미래포럼 상임대표.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상임대표.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