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시리즈 ‘하렘의 남자들’, 캠페인 이어 원작도 인기몰이 中
네이버 시리즈 ‘하렘의 남자들’, 캠페인 이어 원작도 인기몰이 中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지훈·서예지의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 누적 다운로드 수 1500만 돌파!”
“주지훈·서예지의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 누적 다운로드 수 1500만 돌파!”

배우 주지훈과 서예지가 출연한 네이버 시리즈 브랜드 캠페인 영상 이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 시리즈는 웹소설 ‘하렘의 남자들’이 지난 9월 25일 브랜드 캠페인 영상 공개 이후 누적 다운로드 수 약 15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는 등 인기몰이 중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웹소설 ‘하렘의 남자들’(글 알파타르트)은 갑작스레 여황제의 자리에 오른 ‘라틸’이 선황제 죽음의 비밀을 파헤치고 황제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남자 후궁들을 들이는 궁중 로맨스 판타지물이다. 별점 9.8로 높은 평점을 유지하고 있는 작품이며, 최근 배우 주지훈·서예지가 참여한 ‘하렘의 남자들’ 브랜드 캠페인 영상이 주목 받으면서 해당 웹소설의 누적 다운로드 수가 약 270만에서 1500만으로 5배 가량 크게 증가했다.

이번 네이버 시리즈 브랜드 캠페인 영상에는 서예지와 주지훈이 각각 ‘하렘의 남자들’ 속 여황제 ‘라틸’과 남자 후궁 ‘라나문’을 맡아 명대사를 연기하는 모습이 담겼다. 두 배우는 눈빛부터 표정, 말투까지 웹소설 속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으며, 영화를 방불케 하는 명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한 캠페인 영상은 온에어 이후 680만 뷰를 돌파했으며, 유튜브 인기 동영상에 진입하는 등 높은 화제성을 입증했다. 실제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살다 살다 광고를 찾아서 보고 있다’, ‘네이버는 책임지고 드라마까지 만들어라’, ‘광고 때문에 시작했다가 쿠키 구워서 끝까지 봤다’, ‘작년 인생작 광고까지 다 찾아봄’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온라인상에서 ‘하렘의 남자들’ 가상 캐스팅, 가상 드라마 예고편 영상 등 2차 콘텐츠가 활발하게 제작되고 있으며, 인기 아이돌 그룹 팬들은 물론 스타들까지 직접 나서서 만든 캠페인 패러디 영상 또한 큰 화제를 모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네이버 시리즈의 차하나 마케팅 총괄 리더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네이버 시리즈에서 인생작을 만나다’에 큰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작년에 배우 수애가 참여했던 캠페인 영상의 원작 웹소설 ‘재혼 황후’가 누적 다운로드 수 1억 건을 기록한 만큼, 이번 ‘하렘의 남자들’도 좋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시리즈에서 선보인 ‘네이버 시리즈에서 인생작을 만나다’는 배우들이 웹소설 속 명장면을 재연한 브랜드 캠페인 영상으로, 지난해에는 배우 김윤석, 수애, 이제훈, 변요한이 참여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