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ICBM, 탄두 2개 장착 가능
北 신형 ICBM, 탄두 2개 장착 가능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탄도 각개목표 재돌입 발사체 기술 습득 못해

북한 당국이 지난 10일 열병식을 통해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기술혁신은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다는 점이지만 아직 다탄두 각개목표 재돌입 발사체(MIRV, Multiple Indepdndently-targetable Reentry Vehicle) 기술을 습득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데일리NK가 13일 전했다.

매체의 북한 내부 소식통에은 이날 북한 내부에서는 향후 다탄두 탑재가 가능하도록 기존 탄두를 소형화하는 데 성공했다는 점을 신형 ICBM의 가장 큰 기술 성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탄두부에 후추진체(PBV, Post Boost Vehicle)를 장착해 발사된 탄두가 분리돼 각각 독립 목표를 향해 떨어지는 기술까지는 도달하지 못했고 이를 획득하는 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신형 ICBM에 화성-16호라는 다음 단계의 명칭을 붙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은 “이번에 선보인 대륙간탄도로케트(ICBM)에는 화성-15호 계열의 자호를 새기라는 게 상부의 지시”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신형 ICBM의 이동식발사차량(TEL)의 바뀌가 11축 22륜으로 식별됨에 따라 TEL이 9축 18륜이었던 화성-15형에 비해 미사일 탑재 중량이 증가했으며, 최대 3발의 탄두를 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추정도 나왔다.

그러나 소식통은 신형 ICBM이 탑재할 수 있는 탄두수는 2발이라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2022년까지 핵탄두 소형화, 정밀화 기술을 강화해 ICBM 1기에 핵탄두를 4개까지 탑재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신형 ICBM은 기존 화성-15형보다 사거리면에서 전진했다는 평가도 나온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신형 ICBM은 이론적으로 최대사거리가 1만 5000km까지 가능하도록 설계됐다는 게 소식통의 주장이다. 그는 “기존(화성-15형)보다 직경이 커지고 길이가 늘어난 것은 탄두수 증가도 있지만 보조 발동기(엔진)가 추가된 이유도 포함됐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신형 ICBM 2단에 지난해 12월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실험한 엔진이 탑재된 것이냐는 질문에 “신형 로케트 엔진은 고체 연료는 아니다”라며 “현재는 고체 연료 엔진을 더 공고화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