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의회, 군민고통 분담 차원 국외 연수비 반납
하동군의회, 군민고통 분담 차원 국외 연수비 반납
  • 정종원 기자
  • 승인 2020.10.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장마철 수해 등 고통 분담 차원…국외여비 등 약 8600만원 추경 반영
하동군의회 전경
하동군의회 전경

하동군의회(의장 박성곤)는 군의회 예산 약 8600만원을 코로나19 대응·수해 복구 등 주민 생활과 직결되는 시급한 곳에 투입될 수 있도록 반납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와 장마철 수해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군민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내린 결정이다.

군의회는 의원 국외여비와 직원 국제화여비, 행사운영비, 정책개발비 등 필수경비를 제외한 가용 예산의 약 27%에 해당하는 예산을 반납하기로 결정하고, 반납분을 제2회 추가경정예산 시 감액 편성하기로 했다.

박성곤 의장은 “이번에 감액될 예산은 코로나19와 장마철 수해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에게 쓰이길 바란다”며 “군의회도 군민들의 어려움을 항상 함께하고 군민만을 위해 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동군의회는 코로나19 장기화 및 경제여건 악화로 군민들의 어려움이 속출함에 따라 군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각종 지원방안을 집행부와 다각적으로 협의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