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신형미사일, 안보리 결의 위반”
“북 신형미사일, 안보리 결의 위반”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13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EU, 완벽한 비핵화 조치 재차 촉구

유엔과 유럽연합(EU)이 최근 북한이 열병식에서 신형 미사일을 공개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북한에 비핵화 조치를 재차 촉구했다고 자유앗아방송이 13일 전했다.

유엔 대변인실은 12일 북한의 최근 열병식과 신형 무기 공개에 관해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과 북한 당국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국제적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다시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무총장은 북한에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재개할 것도 촉구한다”며, “유엔은 최근 상황에 대해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빌라 마스랄리 유럽연합 외교·안보정책 담당 대변인 역시 이날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북한이 신형 탄도미사일을 공개한 것은 북한이 지속적으로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위반하고 있다는 사실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이어 “유럽연합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안보는 오직 북한의 핵과 미사일, 여타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폐기(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를 통해서만 이뤄질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마스랄리 대변인은 또 “유럽연합은 신뢰 구축과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및 안보 조성을 위해 (북한이) 대화와 지속적인 외교적 과정을 재개하도록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북한이 다시 두 손을 마주 잡는 날이 찾아오길 기원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표현을 주목한다”면서 “그때까지 남북한간 충돌을 피하고 대화를 촉진하기 위해 양국 간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중단할 때까지 유럽연합은 모든 국가가 상당한 수준의 제재를 완전하게 이행하고 존중하도록 전 세계 국가들과 함께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