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림단련대서 전염병 환자 속출
北 동림단련대서 전염병 환자 속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0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라티푸스, 장티푸스 창궐……가족 면회 등 차단

최근 평안북도 동림군에 위치한 노동단련대에서 파라티푸스, 장티푸스 환자들이 대거 나타나 현재 가족 면회와 외부 음식물 반입이 일체 차단됐다고 데일리NK가 5일 전했다.

매체 평안북도 소식통은 “지난 9월 중순 동림군에 있는 노동단련대에서 20명 이상의 파라티브스(파라티푸스)와 장티브스(장티푸스) 환자들이 발생했다”며 “사회안전성과 도 안전국, 동림군당, 군 안전부의 관심하에 방역소와 유능한 의사들이 총동원돼 사태를 수습 중에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동림군 노동단련대의 간부들은 갑자기 복통을 호소하거나 열이 떨어지지 않는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나타난 것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연관 지으며 무심하게 다룰 일이 아니라고 보고 즉시 상급에 문제를 상정했다.

이에 따라 방역소 일꾼들과 의사들이 빠르게 동원돼 환자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고, 파라티푸스와 장티푸스에 의한 질병으로 진단이 내려져 본격적인 치료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9월 말에 단련대에서 출소한 19명은 지금 귀가하지 못하고 동림군 인민병원에서 피검사, 소변검사, 열검사 등을 받으며 격리 중에 있다”면서 “10월 10일(당 창건일)이 지나서 각기 제 거주지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단련대 내에서는 이번 전염병의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으나, 면회를 왔던 가족들이 보내온 음식을 통해 균이 들어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여기고 있다고 한다. 이에 사회안전성에서는 환자들이 완치될 때까지 가족 면회를 금지하기로 했다는 전언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