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손 7년 전엔 세계 최대, 지금은 다우에서 퇴출
엑손 7년 전엔 세계 최대, 지금은 다우에서 퇴출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8.2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P(영국석유), 프랑스 오일 메이저인 토탈(TOTAL) 등 유럽 석유회사들이 신재생에너지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과감한 배출 목표를 설정했지만 엑손의 노력은 훨씬 더 위축됐다.
BP(영국석유), 프랑스 오일 메이저인 토탈(TOTAL) 등 유럽 석유회사들이 신재생에너지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과감한 배출 목표를 설정했지만 엑손의 노력은 훨씬 더 위축됐다.

수십 년 동안 엑손모빌(Exxon Mobil)은 막을 수 없는 기계처럼 보였다. 한국에서 과거 유행했던 대마불사(大馬不死)라는 말에 알맞은 기업이었다. 엑손모빌은 많은 돈을 벌었고, 그 현금을 현명하게 썼으며, 주주들에게 아낌없이 보상했다. 참 좋은 기업이었다.

2013년까지만 해도 엑손은 지구상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이었다. 시가총액은 2014년 중반 4460억 달러로 배럴당 100달러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엑손은 이제 예전 자신의 껍데기가 되었다고 미국의 CNN 비즈니스가 25(현지시간) 평가했다.

시장 상단에서 천연가스에 베팅하는 것부터 미국의 셰일(Shale) 붐에 늦은 전략적 결정이 역효과를 낳았다. 엑손은 이제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손해를 보고 있다. 그동안 오랫동안의 배당금 인상 기록은 의심스럽다.

엑손은 기후 위기에 대한 깊은 우려가 있는 시기에 화석연료 산업의 상징이다. 그리고 그 회사의 시장 가치는 최고점에서 2,670억 달러로 무너졌다.

엑손의 최근 굴욕은 다음과 같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Dow Jones Industrial Average)에서 92년간 편입된 독점지수에서 퇴출되고 있다. 현대 경제와 주식 시장에서의 운명의 변화를 고려해 볼 때, 엑슨은 기술 회사에 의해 대체되고 있다.

Salesforce (CRM). 그리고 엑손보다 늦게 성공한 CVX (Chevron, CVX)는 이제 다우의 유일한 석유회사다.

CFRA 리서치의 에너지 분석가인 스튜어트 글릭맨(Stewart Glickman)이는 꽤 상징적인 사건이라며 에너지 부문은 예전과 거의 같은 영향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을 시장은 인식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베스포크 인베스트먼트 그룹(Bespoke Investment Group)에 따르면, 에너지 부문은 유가가 배럴당 140달러 이상으로 치솟았던 2008S&P 50016%를 차지했다. 오늘날 에너지 산업은 S&P 5002.5%에 불과하다. 이러한 변화는 기술에 유리한 미국 경제의 변혁과 그 방향의 시장 모멘텀을 반영한다.

아마존, 애플, (ZOOM) 등 수많은 기술기업이 대유행 때 성행하고 있다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 반면 석유회사들은 사상 처음으로 가격 폭락과 수요의 붕괴로 인해 무너졌다.

그러나 다우존스지수의 변동은 에너지 산업의 광범위한 문제 때문만은 아니다. 특히 엑손에서의 혼란에 관한 것이다.

지난 323일 미국 증시가 바닥을 쳤을 때, 엑손은 거의 18년 만에 가장 약한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었다. 이후 엑손은 시장 확대와 함께 반등했지만, 올해 40% 이상 하락세를 유지하고 있다. 반면 쉐브론(Chevron)28% 하락하는 데 그쳤다.

셰브론은 대차대조표를 보면 매우 보수적이다. 제프리스의 에너지 분석가인 제이슨 감멜(Jason Gammel)그것은 매우 깨끗하게 유지했다고 말했다. 엑손은 37년 연속 당당히 배당금을 올려 배당 귀족그룹의 일원이 됐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그 행보가 현재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금융분석원(Institute for Energy Economics and Financial Analysis)에 따르면, 지난해 엑손은 배당금의 64%를 충당하기 위해 자산매각과 차입에 의존했다. 10년 평균인 30%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그는 역사적으로 엑손은 석유와 가스 분야에서 가장 효율적인 회사였다고 말했다. CFRA의 글릭맨은 현금흐름이 강할 때, 관리성이 매우 높았던 배당금은 오히려 부담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투쟁의 씨앗은 수년 전에 이미 놓여졌다.

2009년 엑손은 천연가스 거대기업 XTO에너지(XTO Energy)를 사들이기 위해 410억 달러를 투자했다. 천연가스 가격이 폭락하여 결코 회복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거래는 시기적으로 형편없는 것으로 판명됐다.

엑손과 셰브론은 처음에는 그들 자신의 뒷마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서사적인 석유 붐을 이용하는데 실패했다. 엑손은 러시아의 심층수 시추나 캐나다의 오일 샌드(oil sand)에 많은 돈을 쓰는 것보다 서부 텍사스의 퍼미언 분지(Permian Basin)에 있는 땅을 사들였다면 오히려 나을 뻔 했다.

글릭맨은 엑슨과 셰브론은 경기에 늦었다고 말했다. 그 실수들은 엑손에게 만회 게임을 하도록 강요했다. 월스트리트가 석유회사에 기강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엑손은 퍼미언 분지에서 생산을 늘리고 해외 역외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데 많은 돈을 쓰고 있다.

감멜(Jason Gammel)대부분의 동료들이 주주들에게 더 많은 현금을 돌려주려고 노력해왔다는 점에서는 시장이 그러한 전략을 좋아하지 않았다"” 말했다. 그러나 좋은 소식은 해외 베팅의 일부가 마침내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것이다.

가이아나(Guyana)에 대한 엑손의 투자는 수익성이 있는 것으로 판명될 수 있다. 그 지역은 향후 회사의 주요 성장 원천이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엑손은 가이아나에 회수가능유통이 80억 배럴 이상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수익으로 바꾸려면 시간과 돈이 필요할 것이다.

감멜은 엑손의 문제는 투자자들이 2023년 실적에 근거해 에너지 기업을 평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장 2021년 주주인 우리를 위해 해줄 수 있는 일이 급선무라는 것이다. 장기간 기다려 주지 않을 것이다.

설령 가이아나가 엑손의 승리로 밝혀지더라도, 이 회사는 기후 위기로 인해 힘든 싸움에 직면해 있다. 엑손은 투자자들이 태양광, 풍력, 테슬라에 베팅을 선호하는 상황에서 화석연료 업계에서 가장 잘 알려진 엑손이다. 미래가 밝지 않다는 평가이다.

BP(영국석유), 프랑스 오일 메이저인 토탈(TOTAL) 등 유럽 석유회사들이 신재생에너지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과감한 배출 목표를 설정했지만 엑손의 노력은 훨씬 더 위축됐다.

헤네스시 BP에너지펀드(Hennessey BP Energy Fund)의 벤 쿡(Ben Cook)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에너지 회사들의 홍보 문제"라며, “해결책의 일부분이거나 문제의 일부로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