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상월명품고구마축제' 취소 결정
논산시, '상월명품고구마축제' 취소 결정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8.25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시민, 방문객 등의 안전 보호 위해
고구마축제
고구마축제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오는 9월 개최예정이었던 논산 '상월명품고구마축제'가 취소됐다.

25일 논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정부대응방침을 준수하고, 코로나19로부터 지역사회와 시민, 방문객 모두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상월명품고구마축제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와 협의해 축제 취소 결정을 내렸다는 것.

김광영 추진위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축제 특성상 많은 사람이 모이게 되면 확산 우려가 커져 축제를 취소하는 것이 옳다고 판단했다"며, "내년에 더욱 알차게 준비하여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상월명품고구마를 전국에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2회째를 맞이하는 상월명품고구마축제는 타 지역에 비해 맛과 품질이 뛰어난 상월고구마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방문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논산의 인기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