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ㆍKAIST, 바이오신소재 연구개발 추진
세종시ㆍKAIST, 바이오신소재 연구개발 추진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8.2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도 다부처공동기획연구' 공모에 선정...내년부터 화학제품 대체 친환경 살선충제 개발 착수

세종시와 KAIST가 농작물과 공원녹지 등 생태계를 파괴하는 유해선충 방제를 위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300억 원 규모의 바이오신소재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25일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기존 방제에 사용되는 화학 살선충제가 가지는 독성 및 내성으로 인해 생태계 파괴가 우려됨에 따라 화학제품을 대체하는 친환경 바이오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사업이라는 것.

세종시와 KAIST가 지난해부터 준비해 온 바이오소재 연구개발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의 '2021년도 다부처공동기획연구'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 과기부와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원을 받게 됐다.

이번 연구과제에는 과기정통부, 농림부, 세종시, 기업 등 4곳에서 총 300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내년 상반기 개소되는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센터를 활용해 바이오소재 대량생산 공정기술과 제형화 기술을 개발, 2024년에 현장실증을 거쳐 2025년까지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연구개발주체인 KAIST 바이오합성R&D센터는 지난해 말 세종산학연클러스터센터에 입주해 현재 바이오메디컬활성소재센터사업 등 세종시와 협력사업을 진행 중이다.

남궁호 경제정책과장은 "이번 친환경 바이오소재가 개발되면 도심공원과 과수농가의 해충방제는 물론,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연구개발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다부처공동기획연구사업은 부처 간 협업을 촉진하고 투자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개 이상의 부처가 공동으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