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화개장터 등 침수지역 응급복구 완료
하동군, 화개장터 등 침수지역 응급복구 완료
  • 정종원 기자
  • 승인 2020.08.1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읍·화개면 등 침수지역 일주일간 복구…화개장터 주말부터 단계적 개장

지난 7·8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낸 화개장터 등 하동군의 침수지역에 대한 응급복구 작업이 마무리됐다.

특히 이번 수해복구 작업에는 전국 각지에서 많은 자원봉사자가 몰려들고, 피해 주민을 도우려는 수재의연금과 구호물품 후원도 이어져 조기 복구에 큰 힘이 됐다.

하동군은 집중호우가 그친 지난 9일부터 화개장터를 비롯한 화개면과 하동읍, 악양면 등 수해지역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응급복구 작업에 들어가 일주일 만인 지난 15일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군은 이 기간 공무원 1958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몰려든 자원봉사자 47개 단체 1981명, 군부대 868명, 유관기관·개인 1609명 등 총 6416명의 인력과 백호우 154대, 덤프 126대, 기타 28대 등 총 361대의 장비를 투입해 복구 작업을 벌였다.

군은 이를 통해 화개장터 장옥 97동·주택 96동 등 침수 건물 356동과 배·벼·녹차·블루베리 등 농경지 침수 74.4㏊, 수리시설·산사태·하천·상하수도·공원 등 공공시설 100건 등에 대한 응급복구 작업을 마무리했다.

군은 이들 지역의 응급복구 작업 과정에서 나온 가전제품·가구·폐농자재·생활쓰레기 등 각종 쓰레기 3500t을 수거했으며, 이와 별도로 섬진강을 통해 남해바다로 유입된 해양쓰레기 350t도 수거했다.

특히 이번 수해로 가장 큰 피해를 본 화개장터의 경우 응급 복구와 함께 전기·수도·가스 공급이 시작된데 이어 침수된 장옥 황토 외벽 말리기와 곰팡이 제거, 물품 구입 등의 준비를 거쳐 이번 주말부터 단계적으로 영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수해복구가 진행되면서 전국의 기업, 단체, 종교계, 공공기관, 금융기관, 교육계, 의료계, 개인 등 각계각층에서 수재의연금과 생수, 음료수, 라면, 쌀, 과일, 생필품 등 구호물품 후원도 줄을 이었다.

실제 17일 현재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를 통한 수재의연금 기탁액은 개인·단체 등 1766명에 5억 6215만원에 달했으며, 구호물품도 총 173건에 5억 7143만원 상당에 이르고 있다.

윤상기 군수는 “전국 각지의 많은 자원봉사와 구호물품 지원으로 신속하게 응급복구를 마무리 할 수 있게 돼 군민을 대표해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우리보다 더 어려운 일이 닥치면 언제든지 달려가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