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루드윅’ 테이X백건우, ‘불후의 명곡’서 완벽 부자 케미로 감동의 무대 선보여!
뮤지컬 ‘루드윅’ 테이X백건우, ‘불후의 명곡’서 완벽 부자 케미로 감동의 무대 선보여!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8.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루드윅’ 테이, 8일 ‘불후의 명곡’서 ‘꼬마 베토벤’ 아역 백건우와 듀엣 무대로 ‘훈훈’ / 고득용기자 dukyong15@naver.com
뮤지컬 ‘루드윅’ 테이, 8일 ‘불후의 명곡’서 ‘꼬마 베토벤’ 아역 백건우와 듀엣 무대로 ‘훈훈’ / 고득용기자 dukyong15@naver.com

8일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이하 ‘루드윅’)의 배우 테이가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훈훈한 무대를 선보였다.

베토벤의 삶을 드라마틱하게 그린 뮤지컬 ‘루드윅’에서 주인공으로 열연 중인 배우 테이가 아역 배우 백건우와 함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뮤지컬 무대에서의 호흡을 그대로 재연하며 감동을 자아냈다.

아역 백건우는 베토벤의 명곡 ‘템페스트’를 수준급의 피아노 실력으로 연주해 단숨에 이목을 집중시키며 무대를 시작했다.

배우 테이와 백건우는 드라마 ‘궁’의 OST로 알려진 ‘Perhaps Love(사랑인가요)’를 자신만의 색깔을 담아내 감동적이면서도 경쾌한 무대를 만들었다.

‘루드윅’에서 장년의 베토벤과 소년의 베토벤을 연기하고 있는 테이와 백건우는 이날 방송에서 부자간의 대화로 연출된 무대를 보였다.

두 배우는 연인 간의 사랑 노래로 불렸던 곡을 첫사랑을 경험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며 자신의 어릴 적 모습을 떠올리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은 무대로 그려내 시청자들로 하여금 ‘아빠 미소’를 절로 짓게 만들었다.

작사가 김이나는 “이렇게 재해석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라는 감상평을 남기며 놀라움을 표했다. 아나운서 장웅은 테이와 백건우의 듀엣 무대를 보고 “그간 많은 무대를 접했지만, 오늘처럼 울컥한 무대는 처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뮤지컬 ‘루드윅’은 악성이라고 불리는 최고의 음악가 베토벤과 그의 조카 사이의 실화를 모티브로 삼은 작품이다. 방송에서 아역 백건우 배우가 연주했던 ‘템페스트’ 뿐만 아니라 ‘운명’, ‘에그먼트 서곡’ 등 베토벤의 정수를 녹여낸 웅장하고 묵직한 넘버로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루드윅’은 군인을 꿈꾸는 조카 카를과 그를 자신의 뒤를 이을 음악가로 키우려는 루드윅의 갈등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냈다.

작곡가로서 빛나는 명성을 누리고 있던 가운데 청력을 잃게 되어 절망에 빠진 루드윅 앞에 도전적이고 자신감 넘치는 인물 마리가 나타나 삶의 새로운 의미를 깨우치는 과정을 깊이 있게 담아냈다.

한편, 테이와 백건우가 출연하는 뮤지컬 ‘루드윅’은 오는 9월 27일까지 TOM 1관에서 공연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