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봉쇄’ 개성 주민들 “여기가 생지옥”
‘전면봉쇄’ 개성 주민들 “여기가 생지옥”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8.0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계 막막해 친척에 “돈 좀 보내달라” 하소연
북한의 은행 모습.
북한의 은행 모습.

최근 탈북민 재입북 사건이 발생한 개성특별시를 완전 봉쇄한 이후 생계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다고 데일리NK가 3일 전했다.

북한 매체가 개성 주민을 위한 식료품, 위생용품, 땔감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강하게 집행하고 있다고 하지만, 현지에서는 미지근한 반응이라는 것.

개성에 있는 친척을 통해 현지 상황을 전해들었다는 평안남도 소식통은 “인민위원회와 행정위원회에서 각 동(洞) 사무소를 통해 일부 지원물자를 공급하고 있지만 ‘새 발의 피’ 정도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개성시 주민들은 외부와 완전히 차단된 상태에서 밖에 있는 친인척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될 수 있으면 돈을 빨리 이관(이체) 해달라’는 부탁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여 소개했다.

현재 ‘완전 봉쇄’라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주민들의 주요 경제 활동 무대인 ‘시장’도 문을 닫은 상태다. 또한, 대부분 주민이 대문 밖을 나서지 못할 정도로 살벌한 분위기라고 한다.

소식통은 “인민생활 안정화를 인민위원회가 중앙과 협의해 돌봐줘야 한다는 지시문이 지난주 초에 하달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에 물자가 지급되고 있기는 하지만, 시장활동을 해서 본인이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는 당연히 못한 수준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동도 금지되고, 생계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번 사태를 불어온 재입북 탈북민에 대한 원망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즉, “한국으로 도망간 것 때문에 부모와 일가친척에게 피해를 줬으면 가서 잘 살아야지 거기서도 적응을 못 해 또 도망쳐왔냐”면서 “여기저기(남과 북)서 제대로 살지 못하는 인간 때문에 우리만 골탕먹는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