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깡패' 줄리엔 강, 솔직한 이상형…"몸매 중요, 전지현·신민아 스타일 좋아"
'어깨 깡패' 줄리엔 강, 솔직한 이상형…"몸매 중요, 전지현·신민아 스타일 좋아"
  • 김세정 기자
  • 승인 2020.07.2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리엔 강 (사진: 줄리엔 강 인스타그램)
줄리엔 강 (사진: 줄리엔 강 인스타그램)

연예계 대표 몸짱 스타 줄리엔 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982년생인 줄리엔 강은 한국인 부친과 프랑스인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다.

특히 격투기 선수 데니스 강, 토미 강을 형으로 둔 줄리엔 강은 캐나다에서 평범한 회사원 생활 중 한국에 오게 됐고 189cm란 훤칠한 키를 살려 패션 모델로 활동을 시작해 연예계에 자리 잡았다.

2009년 MBC '지붕뚫고 하이킥'으로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에 출연했다. 
 
무엇보다 줄리엔 강은 올해 나이 39살로 결혼 적령기인 만큼 과거 한 인터뷰에서 결혼과 이상형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줄리엔 강은 "결혼은 한국 여자랑 하고 싶다"면서 "만날 때 친구처럼 편하게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몸매도 굉장히 중요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너무 마른 스타일은 싫다. 마마무 화사도 좋고 전지현, 신민아 등 매력적인 여자가 좋다"면서 "자신감 있는 여자가 매력 있고 섹시하게 느껴지더라"며 라고 솔직한 대답을 남기기도 했다.

이어 "물론 지금은 내 트레이드 마크이기에 부모님께 감사하는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