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 파기 검토
英,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 파기 검토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7.2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랍 외교 장관 “中 인권탄압 무시할 수 없다”
도미닉 랍 영국 외교부 장관.
도미닉 랍 영국 외교부 장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시행 강행과 영국의 5G 네트워크 화웨이 배제로 양국 관계가 냉각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이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조약 파기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봉황망이 20일 외신을 인용해 전했다.

19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영국 정부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시행과 관련해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앞서 중국 정부가 위구르 등 소수민족에 가한 끔찍한 인권 탄압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도미닉 랍(Dominic Raab) 영국 외교부 장관은 19일(현지 시각) "영국과 홍콩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재고하라고 20일 하원에 촉구할 것”고 밝혔다.

영국 보수당 진영의 반중 성향을 가진 ‘차이나 리서치 그룹(China Research Group)’ 소속 의원들은 중국 정부가 홍콩 보안법을 이용해 정부를 비판하는 인사를 중국 본토로 소환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파기하라고 영국 정부를 압박해왔다.

차이나 리서치 그룹은 지난주 랍 장관에 서한을 보내 "중국 공산당이 홍콩 보안법에서 정의한 ‘국가 분열 등의 범죄 행위를 인정할 것인지 우리 모두가 자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랍 장관은 이에 관해 "영국은 중국과 올바른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원한다”면서 "하지만 인권을 탄압하는 중국 정부의 행위를 무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홍콩 보안법 시행 이후 영국으로 망명한 네이선 로(罗冠聪) 전 홍콩 데모시스토당 주석은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범죄인 인도조약에 대해 영국 의원들과 많은 대화를 했다”며 "홍콩과의 범죄인 인도조약 파기에 관해 매우 강한 지지를 얻었다.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