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전엔 나이가 없다!’ 경기 전 장외 설전 ‘15살 차이’ 유재남-이정현
‘디스전엔 나이가 없다!’ 경기 전 장외 설전 ‘15살 차이’ 유재남-이정현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7.1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유재남 선수는 그때 무명인데 사인을 받았으면 권아솔 선수에게 받지”
-유재남 “어린 친구가 못된 것만 배워…때가 많이 묻었는데, 벗겨주겠다”
‘디스전엔 나이가 없다!’ 경기 전 장외 설전으로 뜨거운 ‘15살 차이’ 유재남과 이정현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디스전엔 나이가 없다!’ 경기 전 장외 설전으로 뜨거운 ‘15살 차이’ 유재남과 이정현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두 파이터의 디스전에는 나이 차이도 상관없었다. 15살 차이의 유재남(33, 원주 로드짐)과 이정현(18, 싸비MMA)이 경기를 앞두고 장외 설전을 벌였다.

유재남과 이정현은 18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리는 ARC 002에서 대결한다.

두 파이터의 대결은 경험이 많은 파이터와 신예의 대결이다. 유재남은 15전, 이정현은 1전을 치른 파이터다. 이정현이 초등학생이었을 때 유재남은 이미 ROAD FC 프로 무대에서 활동했다. 그만큼 둘의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

그런 두 파이터가 경기를 앞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정현이 유재남에게 사인을 받았다는 제목의 기사가 나오면서다.

이정현은 17일 ARC 002 프리뷰 방송 전화 인터뷰에서 “유재남 선수를 어렸을 때 본 건 사실이다. 그때 유재남 선수는 무명 선수인데, 내가 사인을 받으면 권아솔 선수한테 받는다.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셨다. 유재남 삼촌이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내가 이기면 시합 끝나고 유재남 선수가 원한다면 사인해드리겠다. 우리 팀에는 (김)승연이 형, (박)형근이 형도 있고 유명한 선수 많은데 왜 굳이 유재남 선수의 사인을 받겠나. 화가 났다”며 유재남을 디스했다.

이정현의 말을 들은 유재남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아직 어린 친구가 못된 걸 많이 배웠다. 때가 안 묻은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때가 많이 묻은 거 같다. 때를 벗겨주겠다. 컨디션도 좋고, 감량도 잘됐다. 시합에서 진 선수가 이긴 선수 대기실 찾아가서 사인과 사진 요청하는 걸로 하자”며 이정현에게 참교육을 예고했다.

지금까지의 경력으로 보면 유재남이 탑독, 이정현이 언더독인 건 사실이다. 그러나 승부에서 100%란 없다. 특히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MMA에서는 더욱 그렇다. 18일 유재남과 이정현의 대결이 어떤 결말로 끝날지 기대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