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할 만한 차세대 리더 50인
주목할 만한 차세대 리더 50인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07.1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청소부터 건축 운동을 위한 청사진 작성 등 고무적 프로젝트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젊은 인재 선정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인스티튜트(Project Management Institute, 약칭 PMI)가 두드러진 프로젝트를 통해 세상을 개발하고 구축하고 변화시키는 차세대 리더 50명을 선정한 연례 ‘미래 50인(Future 50)’ 명단을 최초로 발표했다.

PMI는 PM 네트워크 매거진(PM Network® magazine) 7/8월호에서 주목할 만한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젊은 리더 50명을 특집으로 소개했다. 전 세계 변화의 물결과 재능을 상징하는 이들은 미래를 열고 현재의 자리에서 혁신을 가속할 젊은 영향력이다. 다양한 산업 배경과 국적의 수상자 명단에는 그레타 거윅(Greta Gerwig) 감독, 스페셜 올림픽의 로라 존스(Laura Jones), 제트스트림 아프리카(Jetstream Africa)의 미쉬 애디(Miishe Addy) 등이 포함돼 있다.

PMI가 최근 발표한 ‘펄스 오브 프로페션(Pulse of the Profession®)’ 보고서에 따르면 젊은 세대 프로젝트 전문가를 유치, 채용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는 조직이 4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미래 50인’ 리스트는 이들 다음 세대가 현재와 미래에 기업과 사회의 가치를 촉진하는 데 대단히 중요할 것임을 강조한다.

수닐 프라샤라(Sunil Prashara) PMI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전 세계에서 새로운 세대가 부상하는 가운데 이들이 이전 세대에 비해 추가적인 지도 원리와 동기를 가지고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며 “조직에서는 이미 이들을 유치, 유지하고 재능 있는 세대의 성장을 도울 방법을 다시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세대 프로젝트 리더들은 사회적 책임 의식을 갖고 환경을 개선하는 것에서부터 다양성과 포용성을 주도하는 것까지 전 세계에서 변화를 촉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명단에 오른 50명은 젊은 세대에서 변화를 일으키는 주역”이라며 “이들은 프로젝트를 통해 일으킬 수 있는 혁신적 변화와 힘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PMI는 PM 네트워크 7/8월호의 일부로 올해 ‘미래 50인’ 선정자와 기타 전 세계 노련한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차세대 인재를 독려할 방법을 모색했다. 이번 호는 △학습 문화 함양 △발전 속도 제고 △칭찬 △소통이 활발한 리더십 팀 △목적 중심 업무 △지속적, 반복적 피드백 등 미래 지향적인 젊은 전문가들의 역량을 활용할 수 있는 6가지 원칙도 담고 있다.

PMI는 올해 ‘미래 50인’을 선정하기 위해 전 세계 전문가와 이해 관계자 수백 명에게 후보자를 추천받았다. 특별 위원회는 떠오르는 프로젝트 전문가들을 심사해 후보군을 좁혔다. 이후 최종 후보자의 개별 조사 및/또는 인터뷰를 거쳐 지역, 산업, 프로젝트 경제 성과의 전체 스펙트럼을 대표하는 리스트가 선정됐다. 프로젝트 경제에서는 크고 작은 프로젝트 실행이 업무의 중심이 된다. 일부 수상자는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프로페셔널(Project Management Professional®, 약칭 PMP) 자격을 보유하고 있지만 일부의 경우 스스로를 프로젝트 매니저라 정의조차 하지 않는 이들이다. ‘미래 50인’에 오른 이들의 공통분모는 현재와 미래에 긍정적 영향을 발휘하기 위해 프로젝트 작업에 헌신하고 있다는 점이다.

웹사이트(PMI.org/Future50)에서 전체 수상자 명단과 차세대 인재에 동력을 제공하는 원칙을 확인할 수 있다.

주목할 만한 미래 리더 50인[*]

· 압둘라 세플란(Abdullah Seflan), 사우디 아람코(Saudi Aramco)
· 아다 오사퀘(Ada Osakwe), 퀀타스(Qantas)
· 아담 파렌코프(Adam Fahrenkopf), 구글(Google)
· 알라게산 하니푸야(Alagesan Hanippuya), RHB 뱅킹그룹(RHB Banking Group)
· 앤드류 월터스(Andrew Walters), 호주국립은행(National Australia Bank)
· 아만 쾰른(Arman Köklü), GE
· 빌렐 마나이(Bilel Manai), 알 바우살라(Al Bawsala)
· 보이얀 슬라트(Boyan Slat), 디 오션 클린업(The Ocean Cleanup)
· 브라이언 스테일(Rep. Bryan Steil), 미국 하원의원
· 찰린 존슨(Charlyn Johnson), 영국 법무부
· 딜레타 인베르니치(Diletta Invernizzi), 제이콥스(Jacobs)
· 가브리엘 코스타 칼다스(Gabriel Costa Caldas), 알파 포트(Alpha Ports)
· 기타 고팔(Geetha Gopal), 파나소닉(Panasonic)
· 질리언 다우즈(Gillian Dowds), BAE 시스템즈 마리타임(BAE Systems Maritime)
· 그레고리 다니엘스(Gregory Daniels), 줌(Zoom)
· 그레타 거윅(Greta Gerwig), 감독
· 그레타 툰버그(Greta Thunberg), 기후변화 운동가
· 하이든 브라운(Hayden Brown), 업워크(Upwork)
· 재닌 블리지(Janeen Blige), IBM
· 자스프리트 돌(Jaspreet Dol), DXC
· 젱크 오즈(Jenk Oz), 쓰레드(Thred)
· 지아 송(Jia Song), 디디(Didi)
· 조나단 카디슨(Jonathan Kadishson), 번즈앤맥도넬(Burns & McDonnell)
· 줄리사 마테오 아바드(Julissa Mateo Abad), 벙커(Bunker)
· 카밀 므로즈(Kamil Mroz), UCB
· 카스파 코르주스(Kaspar Korjus), 팍툼AI(PactumAI)
· 카테리나 트레페스코바(Katerina Treppeschova), 페이스북(Facebook)
· 케네스 해리스 2세(Kenneth Harris II), NASA
· 로라 존스, 스페셜 올림픽
· 리앤 피츠포드(Leanne Pittsford), 인클루드/레즈비언 후 테크(Include.io/Lesbians Who Tech)
· Lijuan Gao, NICE
· 마리나 트랜치첼라(Marina Tranchitella), 스포츠 클럽 인터내셔널(Sport Club Internacional)
· 미쉬 애디(Miishe Addy), 제트스트림 아프리카
· 파스칼 사블란(Pascale Sablan), S9 아키텍처(S9 Architecure)
· 라제쉬 쿠마르 날라(Rajesh Kumar Nalla), 테키맥스 IT(Techimax IT)
· 산나 마린(Sanna Marin), 핀란드 총리
· 세비 리치(Sevi Rich), BHP
· 시탄슈 대시(Sitanshu Dash), 어도비(Adobe)
· 스티븐 쉬(Stephen Xu), 알리바바(Alibaba)
· 타이우 아브라함(Taiwo Abraham), 호리잔트(Horizant)
· 타마라 코테브스카(Tamara Kotevska), 다큐멘터리 프로듀서
· 티아고 차베즈 올리베이라(Tiago Chavez Oliveira), 브라질 정부
· 팀 칼트바서(Tim Kaltwasser), 에어버스(Airbus)
· 비디야 아브지스(Vidhya Abhjith), 코드웨이브 테크(Codewave Tech)
· 비하리 키누쿨루(Vihari Kanukollu), 어반키산(UrbanKisaan)
· 완자 무레키오(Wanja Murekio), 사파리컴(Safaricom)
· 휘트니 울프 허드(Whitney Wolfe Herd), 범블(Bumble)
· 예 페이(Ye Fei), ZTE
· 잉진 리우(Yingjin Liu), DSM
· 요프타헤 요하네스(Yoftahe Yohannes), 에릭슨(Ericsson)

[*]모든 제품명, 로고, 브랜드는 해당 소유권자의 자산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