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이인면 마을발전 토론회 개최
공주시, 이인면 마을발전 토론회 개최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7.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주민들, "이도역 재현, KTX공주역과 연계한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개발하자"고 제시해 '눈길'

공주시가 지난 13일 이인면 행정복지센터에서 하반기 읍ㆍ면ㆍ동 마을발전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

김정섭 시장과 지역 주민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토론회는 ▲이도역 재현 및 행정복지타운 조성 ▲용성천 둑방길 확포장 공사 ▲신영~장선간 농로 확포장 공사 등 3가지 주제에 대해 제안 설명을 들은 뒤 본격적인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조선시대 한양에서 호남을 오가는 호남대로에 설치돼 주변 9개의 역을 관할했던 공주의 중심역인 이도역을 재현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개발하자는 의견이 눈길을 모았다.

옛날 마구간을 조성해 찰방이 주둔했던 이도역을 재현하고 이를 KTX공주역과 연계해 명품공원으로 조성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또한, 말을 주제로 한 테마공원과 로컬푸트 매장 및 키즈카페 등을 조성한다면 KTX공주역 활성화에도 숨통을 트여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섭 시장
김정섭 시장

이에 대해, 김정섭 시장은 "이인역의 역사성과 승마장 등 마을 콘텐츠를 고려한 훌륭한 제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주민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타당성을 확보하고 예산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 공모사업이나 국도비 지원 사업 등에 도전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들은 또, 용성천 둑방길 확포장과 신영~장선간 농로 확포장 공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주민들은 이 길이 매우 협소해 통행이 불편하고 농산물 운반 차량과 KTX공주역 이용 차량 증가 등으로 혼잡하고 안전사고도 빈번하다고 주장했다.

김 시장은 "예산 규모가 큰 사업의 경우 우선순위에서 자칫 밀리는 경우가 있다. 오늘 토론을 통해 필요성과 시급성을 알 수 있었다"며, "주민들의 바람을 무게감 있게 받아 들여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보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 현장방문(산의리 마을회관)
김 시장, 현장방문(산의리 마을회관)

한편, 김 시장은 마을발전 토론회에 앞서 산의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상황 및 주민들의 건강상태 등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토론회 일정>
▲14일 신관동 ▲15일 사곡면 ▲16일 옥룡동 ▲17일 계룡면 ▲20일 금학동 ▲21일 의당면 ▲22일 신풍면 ▲23일 반포면 ▲24일 탄천면(오전) ▲27일 월송동 ▲28일 웅진동 ▲29일 중학동 ▲30일 우성면 ▲31일 유구읍 등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