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선 전 SLBM 도발 가능성”
“北, 美 대선 전 SLBM 도발 가능성”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5.2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 위해 레드라인 넘을 가능성

북한이 최근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개최한 것과 관련해 미국 대선 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26일 전했다.

한국 내 전문가들은 이번 회의와 관련해 북한이 미국을 압박하고 자신에게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고자 미 대선 이전에 고강도 도발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원곤 한동대 교수는 북한이 현재 대북제재 상황에서 코로나19, 즉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까지 더해져 경제적 어려움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 같은 어려움을 돌파하기 위해 군사적 도발의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의 레드라인 이른바 금지선인 핵실험이나 ICBM, 즉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를 하진 않을 것이지만 SLBM,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수중발사대가 아닌 잠수함에서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신범철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외교안보센터장도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원하는 바를 이루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에 이번 중앙군사위 회의는 북한이 전략도발을 예고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사실상 핵보유 지위를 인정받은 상황에서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하기 위해 레드라인을 넘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신 센터장은 북한의 도발 시기에 대해선 한미연합훈련이 실시되어 온 오는 8월이나 미 대선 전이자 노동당 창건 기념일이 있는 10월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