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인턴' 박해진 연기력에 시청자 호평 "같이 울었다"
'꼰대인턴' 박해진 연기력에 시청자 호평 "같이 울었다"
  • 황인영 기자
  • 승인 2020.05.2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박해진 주연의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극본 신소라/ 연출 남성우/ 제작 스튜디오HIM)'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첫 시작을 알렸다.

20일 첫 방송한 '꼰대인턴'이 수요일 방영 드라마 중 2049타깃 시청률 7.2%로 압도적 1위와 순간최고시청률 8.7%를 기록하고 BTV와 웨이브 등 동시간대 OTT서비스에서 실시간 시청 순위 2위에 오르며 기대되는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 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라 불리는 사람들이 결국 우리가 될 것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세대와 세대 간의 어울림을 그리고 있어 현실 직장 이야기를 통한 공감을 기대케 하는 드라마다.

극 중 라면회사의 최고 실적을 자랑하는 가열찬(박해진) 부장은 인턴시절 자신을 고난의 구렁텅이에 빠뜨렸던 상사 이만식(김응수)을 시니어 인턴으로 맞이하면서 두 남자의 좌충우돌 복수가 시작된다.

작품에서는 인턴으로 취직한 회사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박해진의 처절한 모습과 '현실 꼰대'의 모습을 보여주는 김응수의 찰떡 연기가 세대공감을 자아냈다. 특히 주연배우로 첫 코믹연기에 도전한 박해진의 인턴 시절이 공개되며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는 현실을 반영하여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다.

박해진의 어눌하면서도 회사생활에 짓눌려 있는 어리바리 연기와 김응수의 찰진 꼰대 짓이 더욱 살아나며 두 배우의 혼이 담긴 연기가 펼쳐져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또한 평생 배운 게 꼰대 짓인 김응수의 명퇴와 이후 탑골공원 등이 보여지며 우리 시대 꼰대들의 현실까지 반영하며 현실 아버지들의 아픈 곳을 건드렸다.

이렇듯 다른 사연으로 칼날같이 다른 아픔을 가진 가열찬과 이만식이 5년 후 갑을 관계가 바뀌어 다시 만나는 순간 최고시청률 8.7%까지 치솟으며 숨 쉴 틈 없는 재미를 선사했고, 마지막엔 OST 첫 타자로 등장한 영탁의 속 시원한 가창 곡 '꼰대라떼'로 마지막 엔딩 화면을 꽉 채웠다

이처럼 "로맨스 스릴러에 지쳤다면 들어오세요~ 평범하지 않은 캐릭터 팔팔한 드라맙니다. 노래까지도 속 시원하게 질러주는 드라마입니다"라는 캐치 슬로건에 맞는 드라마가 1시간 내내 펼쳐졌다.

직장 생활의 희로애락을 모두 섭렵한 '꼰대인턴' 1-2회에서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뻥 뚫어주는 재미를 선사하며 성공적인 첫발을 내디뎠다. 오랜만에 속 시원하게 웃고 울게 만드는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에 시청자들의 환호가 이어지고 있다.

어느 곳 하나 빈 곳 없이 웃기고 울리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의 탄생을 알리며 '꼰대인턴 신드롬'을 알린 이 작품은 MBC 수목 미니시리즈 '꼰대인턴'은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에서 VOD(다시보기)로 제공되며, 오늘(21일) 밤 8시 55분에 본 방송 3-4회가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