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사이버 활동으로 WMD 자금 마련”
“북, 사이버 활동으로 WMD 자금 마련”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4.0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국무부 ”모든 나라가 적극 대응 조치해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사이버 활동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자금원으로 규정했다고 VOA가 9일 전했다.

국무부는 “우리는 책임감 있는 모든 나라가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 수행 능력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8일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에는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수익 창출이 포함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같은 입장은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에 대한 미국의 단속 노력을 설명하면서 나왔다.

당면한 사이버 위협으로 크게 부상한 북한은 정찰총국과 IT 관련 부서의 해외거점을 통해 사이버 외화벌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해외 사이버 거점은 중국과 동남아를 중심으로 수십 곳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스테파니 클라인 알브란트 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 위원은 지난해 12월 “북한인들이 이름과 국적을 세탁하며 세계 금융 시스템을 이용한다”면서 “사이버 공격을 통한 경제적 이득이 다른 불법 활동으로 벌어들이는 수익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앞서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지난해 9월 공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전 세계 금융기관과 가상화폐거래소 등에 대한 사이버 해킹으로 최대 20억 달러를 탈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 들어 미 정보당국이 북한의 새 악성코드들을 공개하고 위험성을 적극 제기하면서 국무부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이고 있다. 지난달 19일에는 “북한의 사이버 활동이 가하는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고위급에서 이 문제에 관여하고 있다”는 논평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한국의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거듭 제기되는 대북 제재 해제 요구를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극복을 위해 미국과 유엔이 대북 제재를 전면 중단해야 한다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최근 주장에 대한 논평 요청에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 목표와 유엔 안보리 제재들을 완전히 이행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에 모든 나라가 지속해서 단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