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창리 서해발사장 도로 보수”
“北, 동창리 서해발사장 도로 보수”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4.0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노스 “로켓 발사나 엔진 실험 준비 징후 없어”

북한 동창리에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도로를 보수한 흔적이 포착됐다고 VOA가 1일 전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North)는 지난달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위치한 서해위성발사장 내 도로망이 보수된 징후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이날, 지난 2월 26일과 3월 말 사이에 상업용 위성에 찍힌 서해발사장 사진 10장을 비교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로켓 발사나 엔진 실험 준비 징후는 관측되지 않았지만, 기존의 비포장 도로망 전체를 보수하는 등 해당 단지에 대한 유지 활동이 활발하게 지속됐다고 말했다.

봄이 되면서 겨우내 쌓였던 눈을 치운 뒤 해당 도로의 이용성을 높이고 항시 이용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려는 목적이라는 분석이다.

38노스는 또 서해발사장 안에 새로 만들어진 도로 2곳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전에 위성 발사 통제소로 쓰였던 건물의 남쪽 산자락과 수평 조립 건물 남쪽의 포장도로로부터 난 이들 새 도로는 도로 끝이 원형의 막다른 길인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 도로의 용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동식 발사대(TEL)와 같은 대형 차량이 회차를 할 만큼 크지 않기 때문에 발사 지원용으로는 사용될 수는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단지 내 도로에 몇몇 새로운 연결 부분도 관측됐지만, 분석에 사용된 위성사진만으로는 그 목적을 단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38노스는 발사대와 수직엔진시험대, 국가우주개발국(NADA) 행정동 등을 연결하는 포장도로와는 달리, 이번에 보수된 비포장도로들은 내부 보안 도로나 농업지원구역 연결로로 쓰인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서해발사장에서 낮은 수준의 활동이 계속 관측되는 일이 드문 일은 아니라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