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서관 뇌물수수, 정치자금 제공 의혹 제기
청와대 비서관 뇌물수수, 정치자금 제공 의혹 제기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0.04.0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진실규명으로 국민들의 의구심을 풀어줄 것을 촉구한다.
[이미지 사진]
[이미지 사진]

더불어민주당 최성 전 고양시장과 지역 사업가 간 당시 유은혜 교육부 장관 측근이었던 K모 비서관(당시 경기도의원)에게 4,000만원의 정치자금이 제공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통당은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공천 탈락한 최 전 시장이 사업가 A씨에게 당시 도의원이었던 K비서관의 뇌물수수에 대한 증언을 요청한 것이 확인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유 장관을 압박하고자 ‘4,000만원이 든 쇼핑백 사진’을 공심위와 법률 검증단에 제출할 것을 A씨에게 요청한 것이라고 보고있다.

만약 해당 의혹이 사실일 경우 당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 공천과정에 대한 명확한 진상규명과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권하에서 드러난 청와대 비서관들의 각종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조국사태’로부터 촉발된 유재수 청탁 및 뇌물수수 사건과 최강욱 비서관의 조국 아들 허위인턴활동 확인서 발급 등, 이번 청와대의 비위 면면은 실로 화려하다.

야당은 “이제는 지방선거 공천을 둘러싼 뇌물수수 의혹까지 더해져 비위 삼관왕에 이르니 새삼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는 도덕성과는 담을 쌓은 수준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애당초 올바른 양심보다는 내로남불 정의론만을 내세웠던 정권이니 새삼스럽지는 않지만 이번 ‘일산 스캔들’ 또한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래통합당은 “ ‘정의’를 위시한 ‘촛불혁명’의 정당성을 주장했던 문재인 정권이었던 만큼, 이번 청와대 비서관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또 “이번에도 어영부영 넘어간다면 청와대 감찰반의 명백한 직무유기”라면서 “명명백백한 진실규명으로 국민들의 의구심을 풀어줄 것”을 요구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