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강렬한 눈도장!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강렬한 눈도장!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2.2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대곤이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사진 출처 : tvN [하이바이, 마마!] 방송 화면 캡처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사진 출처 : tvN [하이바이, 마마!] 방송 화면 캡처 / 고득용기자 ⓒ뉴스타운

2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연출 유제원, 극본 권혜주)에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났다가 49일 동안 인간이 된 ‘차유리’(김태희 분)와 유리가 기거했던 납골당의 귀신 중 필승의 아버지 장대춘(김대곤 분)을 비롯한 그 가족들의 추격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대춘과 그 가족들은 조강화(이규형 분)의 병원 로비에서 차유리와 딱 마주쳤다. 이에 차유리는 장대춘을 보이지 않는 척했지만, 혀를 날름 거리는 장대춘의 강력한 코믹 공격에 결국 모른 척을 포기하고 도주를 시작했다.

김대곤은 사람이 된 유리와 펼친 추격전에서 몸을 아끼지 않는 격렬한 달리기와 함께 “쟨 어떻게 사람이냐. 쟨 너무 빠르다”며 박은혜, 신수연과 찰싹 호흡을 자랑해 시청자들에게 강력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또한 이날 방송에는 장대춘과 그 가족들이 귀신이 된 사연도 공개됐다. 9살 난 아들 필승만 놓고 교통사고로 죽어버린 장대춘과 그 가족들은 아들이 성인이 되면 하늘로 올라가기로 해놓고 아직까지도 품 안의 자식이라며 아직까지 이승에서 버티고 있는 것.

김대곤은 파일럿으로 장성한 필승(이시우 분)이 여자와 함께 호텔방에 들어가자 그 방을 염탐하는 연기를 펼치며 “회의를 하고 있다”며 급당황한 표정과 제스처를 코믹스럽게 찰떡같이 표현하며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이날 방송에는 “장대춘과 그 가족들이 보통이 아니다. 한번 물면 안 논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간신히 추격을 따돌린 차유리가 “진짜 독하다. 독해”라며 한숨 쉬는 모습이 전파를 타 앞으로 그려질 장대춘의 가족들과 차유리의 요절복통 케미스트리에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 tvN에서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